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남아 처음 일관제철소 건설





포스코



포스코가 지난 10월 인도네시아 찔레곤시에서 인도네시아 일관제철소 착공식을 진행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지난 10월 인도네시아에 해외 첫 일관제철소를 건설하기 위한 부지조성 공사에 들어갔다.



 부지조성 현장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시에서 서쪽으로 100㎞ 떨어진 자바섬 북서안 찔레곤시에 위치한 인도네시아 국영철강사인 크라카타우스틸 옆이다. 이날 부지착공 행사에는 포스코 정준양 회장과 크라카타우스틸의 파즈와르부장 사장 등 양국 정관계 인사 등 350명이 참석했다.



 정준양 회장은 부지착공식에서 “양사의 합작사업을 통해 동남아시아 최초의 일관제철소로 한걸음 더 도약하고 새로운 성공스토리 창출을 위한 첫 단추를 끼워나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동남아 최초로 진행되는 일관제철소 건설 프로젝트는 투자기업이 인프라와 생산설비 등 모든 것을 처음부터 만들어가는 그린필드(Green Field) 투자방식과는 달리 현지 합작사가 보유하고 있는 도로·철도·항만·전력·용수 등 기존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하는 브라운필드(Brown Field) 투자방식으로 초기 투자비용이 적고, 합작사의 건설 및 조업 경험을 활용함으로써 조기 정상조업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총 부지면적은 400㏊(약 120만 평)로 내년 하반기까지 부지조성이 마무리되는 대로 300만t 규모의 설비공사 착공에 들어가게 된다. 2013년 말 1단계 공사가 준공되면 사업여건을 봐가며 2단계 사업을 추진해 최종 600만t까지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인도네시아는 철광석 약 22억t과 석탄 약 934억t 이상의 잠재 매장량을 보유하고 있다. 원료수급이 원활하고, 자국은 물론 인근 인도 및 동남아 지역의 철강 수요산업도 급속 성장하고 있어 시장 전망도 밝다. 포스코는 이번 일관제철소 합작사업을 계기로 인도네시아 내 철강원료도 공동개발할 계획이어서 향후 양사의 원가 경쟁력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정준양 회장은 행사기간 중 인도네시아 부디오노 부통령과 재무부 장관을 예방하고 합작투자사업에 대한 인니 정부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세제지원과 특별경제구역 지정 등의 투자인센티브를 검토하고 있으며, 각종 인허가 관련 업무창구를 일원화해 전용창구를 개설하는 등 일관제철소 합작사업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준비하고 있다.



 포스코도 사회책임 활동(CSR)을 강화하는 등 현지화 정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윤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