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창호 선생 강산 개조의 꿈 4대 강 사업 완성되면 이뤄져”





“국민 정서에도 중대 변화 올 것”
이 대통령, 업무보고서 강조
“이산화탄소 배출권 거래 … 하나의 산업으로 인식해야”





이명박(얼굴) 대통령은 27일 “4대 강 사업이 되면 도산 안창호 선생의 강산 개조의 꿈이 이뤄지는 것”이라며 “(사업 관계자들은) 그러한 꿈에 도전하는 긍지를 가지고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국토해양부의 새해 업무보고를 받으며 “4대 강 사업은 내년 1년이면 거의 끝나고 상반기면 윤곽이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완성된 이후 모습을 보면 아마도 반대했던 사람들조차 ‘4대 강이 이런 모습으로 탄생하기 위해 그런 고통이 따랐구나’ 하고 이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4대 강(사업)은 단순히 계수적으로 측량할 수 있는 효과 이외에 정서적으로 굉장히 중대한 변화를 가져오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갈수가 되고 폐수가 나오는 강을 보고 자란 사람들과, 맑은 물이 흐르는 강을 보고 자란 사람들은 심정적으로 많이 다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이날 국토부에 “수질 문제는 환경부 소관이라 하지 말고 국토부에서도 수질 문제를 사전에 철저히 점검해 우리가 목표하는 맑은 물이 넘쳐나는 강이 되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열린 환경부 업무보고에서 “보통 기업이 이산화탄소 배출권 거래를 규제라고 인식하는데, 규제라고 생각하면 협력이 어려워진다”며 “(거래권제를) 하나의 산업이자 경제 성장에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긍정적 측면에서 보고 함께 이해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이 대통령은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 도입, 나고야 의정서(생물유전자원 의정서) 준수 등을 주제로 진행된 토론을 지켜본 뒤 “우선 부처 간 의견을 빨리 조정하고, 세계가 어떤 추세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 공직자들 사이에 인식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남궁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