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온실가스 줄이면 돈 주는 ‘카드’ 도입

이만의 환경부 장관은 27일 온실가스 배출을 줄인 개인·가정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돈으로 보상해 주는 ‘그린카드제’를 내년에 도입하겠다고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그린카드는 가정 내에서 전기·가스·수돗물을 절약하면 지급되는 탄소포인트 등을 신용카드에 적립해 주는 제도다. 포인트는 세금을 납부하거나 가맹점에서 물품을 구입할 때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CO2 배출 줄이는 차량
경차와 같은 혜택 추진

 서울시는 내년 중 ‘에코마일리지 카드제’를 도입해 에너지 사용량을 6개월 평균 10% 이상 줄인 가정에 대해서는 6개월마다 5만원(5만포인트)씩 신용카드사를 통해 일괄 적립해 줄 계획이다. 또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1회 100원씩 월 최대 1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환경부와 서울시는 친환경 녹색제품을 구입할 때도 포인트를 적립해 줄 계획이다. 다만 관련 전산 시스템이 개발되지 않은 상태다. 녹색제품 구입에 따른 포인트를 적립하려면 별도의 칩이 부착된 신용카드가 있어야 한다.



 환경부는 또 내년에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1㎞ 주행당 100g 이하로 줄인 ‘저탄소차’에 대해선 배기량에 상관없이 현재 경차가 받는 것 이상의 혜택을 부여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국내에서 생산되는 경차는 1㎞ 주행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130g 수준이지만 업계는 2012년 이후에는 저탄소차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