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남 지자체는 지금 ‘행정 다이어트’

경남지역 자치단체가 ‘행정 다이어트’에 힘을 쏟고 있다. 예산 낭비를 줄이고 효율적 행정을 펴기 위해서다. 유사·중복 축제나 행사, 행정조직을 축소 하는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 그러나 행정조직 축소에 대해서는 공무원 노조 등의 반발이 잇따르고 있다.



유사·중복 축제나 행사 줄이고 조직 축소 잇달아

 진주시는 내년도 예산을 올해 당초 예산보다 1421억원(14.9%) 적은 8114억원을 편성해 21일 의회승인을 받았다. 자치단체가 이듬해 예산을 줄여 짠 것은 드문 사례다. 진주시는 내년에 개최될 개천예술제·논개제·유등축제 등의 유사행사를 규모를 축소해 올해보다 43억원 줄어든 145억원의 행사예산을 편성했다. 올해 8억4300만원이던 사회단체 보조금은 1억5000만원 줄여 짰다. 올해 1억4500만원이 지원된 시립소년·소녀합창단(단원 40명, 2004년 창단)은 최근 해체했다.



 행정조직을 슬림화하기도 한다. 창원시는 기존 30국206과(정원 3863명)에서 25국201과(정원 3830명)로 5국5과를 축소하는 조직개편안을 이달 초 입법예고했다. 그러나 기존 3개 시 통합으로 업무량이 증가했는데도 기구·정원을 축소한 것은 맞지 않다며 공무원 노조가 반발하고 있다.



 경남도는 11실·국 50과 234 담당을 10실·국 49과 227 담당으로 1실·국 1과 7 담당을 줄이는 개편안이 의회에서 통과됨에 따라 내년부터 시행한다. 이 개편안은 정원을 4815명에서 4780명으로 35명 줄이는 것이다. 그러나 승진기회가 줄어든 공무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어 이달 말 있을 인사가 주목된다.



 하동군은 20과135담당을 19과 132 담당으로 줄이돼 정원은 605명 그대로 두는 개편안을 마련, 의회 승인절차를 밟고 있다.



 비효율적 시책을 없애고 군수 참석 의전행사를 간소화하는 자치단체도 있다.



 하동군은 지난달 실·과·소장, 읍·면 장이 참석한 가운데 ‘쇄신·실용 군정보고회’를 갖고 56건을 내년도 업무에 반영하기로 했다. 관용차 93대를 77대로 16대 줄이고 주민협조·참여가 없는 사업은 과감히 포기하는 것이다. 농특산물 홍보는 효과를 따져 선별적으로 하고, 농업분야 보조금도 특정인에게 편중되는 것을 막기로 했다. 하동군은 2003년부터 운영해 온 여자 태권도팀(선수·코치·감독 10명)도 최근 해체했다. 연간 7억여원인 운영예산을 절감하기 위해서다.



  함양·함안군은 의전행사 간소화지침을 마련해 내년에 시행한다. 행사 진행을 주민과 참여자 중심으로 만들려는 뜻이다. 이 지침에 따르면 각종 행사 때 군수와 의회 의장만 1~2분 이내의 인사말을 하고 내빈 축사는 축소 또는 생략한다.



황선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