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청 광교 신청사 2016년 완공”





도청 이전 대책본부 세부안 마련
건물 높이 36층서 10층으로 낮춰
3.3㎡당 건축비도 줄여 2013년 착공





새 경기도 청사가 2016년 말까지 수원 광교신도시에 완공될 계획이다.



 경기도 청사 이전 태스크포스(TF)는 무기한 이전 보류로 광교신도시 입주 예정자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광교신도시 내 도청사 신축 이전에 대한 세부 계획안을 마련해 김문수 지사에게 보고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계획안에 따르면 광교신도시 새 청사는 2013년 말 착공, 2016년 말까지 완공·입주한다는 일정이다. <위치도>



 경기도는 당초 광교신도시 중심부인 행정타운 특별계획구역에 2014년까지 도청사를 신축 이전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지난해 말 예산이 부족한 데다 도내 일부 지자체의 호화 청사 신축이 논란을 빚자 청사 신축·이전 사업을 잠정 보류시켰다.











 경기도는 새 청사 신축 이전을 위해 내년 6월 설계 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호화 청사 논란을 피하기 위해 신청사 건물 높이를 당초 계획 36층에서 10층으로 낮추기로 했다. 부지면적도 8만8235㎡에서 5만9000㎡로 축소되고 소방재난본부가 도청사 안에 배치된다. 3.3㎡당 건축비도 876만원에서 788만원으로 10% 절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전체 사업비는 당초 4979억원에서 4088억원(토지비용 포함)으로 줄어든다. 재원은 광교신도시 공동 시행자인 경기도시공사의 이익배당금을 활용하거나 공유재산 등을 매각해 충당할 계획이다.



 이번 세부 계획안에는 팔달구 매산로 3가에 있는 현 도청사 부지를 1997년12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화성(華城)과 연계해 문화·예술·관광·상업 기능을 갖춘 시설을 입주시키는 방안도 포함됐다. TF는 도청사를 이전해야 하는 이유로 ▶도민과의 약속 ▶현 청사 부지의 불편한 교통 및 낮은 인지도 ▶재건축 등을 통한 현 청사의 사무공간 추가 확보 곤란 등을 들었다.



 TF의 한 관계자는 “김 지사가 올해 안에 TF에서 만들어 올린 도청사 이전 계획안 시행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광교신도시 입주 예정자들은 도청 이전이 보류되자 지난달 17일 도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는 등 반발했다. 김문수 지사에게 도청 이전을 촉구하는 입주자 5000여 명의 서명서도 전달했다. 이들은 “도청사 이전 지연으로 금전적·정신적 피해를 보고 있다”며 “도와 도지사가 청사 이전을 계속 미룰 경우 손해배상 청구와 주민소환 등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영진 기자



◆광교신도시=수원시 이의동과 용인시 상현동 일대 1128만㎡에 2013년 말까지 아파트 3만1000가구, 7만7500명이 입주할 예정이다. 현재 1만2000가구의 분양이 끝났고 내년 9월 첫 입주가 시작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