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배동에 아파트 1012가구 건립





6구역 재건축 정비구역 지정





서울 서초구 방배동 818-14번지 일대에는 단독주택 251채에 900여 가구가 밀집해 있다. 1970년대 후반 주택 수요가 늘자 서울시는 논밭이었던 이 일대를 구획정리한 뒤 단독주택단지로 개발했다. 40여 년이 지나면서 동네 시설이 낡고 주차공간 부족 등으로 생활 불편이 커지자 서울시가 이 일대를 아파트 단지로 재개발하기로 했다. 권창주 서울시 주거정비과장은 22일 “단독주택지 6만3289㎡를 ‘방배 제6구역 주택재건축 정비구역’으로 지정 고시한다”고 밝혔다.



 이곳에는 용적률 247%가 적용돼 아파트 15개 동 1012가구가 건립된다. 서울시는 도시 미관을 고려해 도로변에 저층 아파트를, 단지 중심부에 중·고층 아파트를 배치해 자연스러운 스카이라인을 형성할 계획이다. 설계는 동마다 다르게 해 단지의 개성을 살리고 도로변에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서게 해 주변 상업시설과 연계되도록 할 계획이다. 단지 내에 공공보행통로가 조성되고 원래 있던 도로는 폭이 넓어져 주변 교통 흐름이 원활해질 전망이다. 이 일대는 서초로와 방배로·동작대로, 지하철 내방역·이수역 등이 근처에 있어 접근성과 대중 교통이 편리하다. 또 인근에 방배초·이수중·방배중·서문여고·경문고 등이 있다.



박태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