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 대통령 “나라 위해 희생한 사람 국가가 끝까지 책임”

이명박 대통령은 22일 “나라를 위해 희생한 사람은 국가가 끝까지 책임진다는 인식을 심어줘야 한다”며 “(그래야) 희생된 사람뿐 아니라 앞으로 나라를 위해 일할 많은 젊은이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국가보훈처 업무보고에서 이 대통령은 “나라를 위해 희생된 사람들을 일일이 찾아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6·25 때 희생된 사람들과 행방불명된 사람들의 유골을 찾는 데 소홀하지 말아야 한다”며 “대한민국 국군의 유골도 찾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6·25 희생자 유골 찾아내야” 강조

 천안함 사건과 북한의 연평도 공격에 대해선 “공교롭게 6·25 60주년에 북으로부터 두 번씩이나 기습공격을 받았다. 북한은 민간인까지 희생시키는 폭침을 저질렀다”며 “우리가 철저한 안보의식을 가져야 한다는 걸 깨우쳐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통일, 안보, 평화, 나라 사랑에 대한 교육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보건복지부 업무보고에선 “내년 복지 예산이 역대 최대다. 보육비는 70%까지 지원하게 돼 아주 부자들 빼고는 다 지원 대상이 된다”며 “복지국가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의 수준에 들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 ‘세계가 우리를 복지 천국이라고 하지만 이런 형태의 복지는 시대에 맞지 않는다’는 스웨덴 국왕의 언급을 소개하며, “일자리 창출이 가장 훌륭한 복지다. 소비적이기보다 생산적 복지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승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