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만금에 인구 46만 복합도시 ‘아리울’ 만든다

내년부터 새만금 간척지가 본격 개발된다. 1991년 첫 삽을 뜬 새만금 간척지는 2020년까지 1단계 사업을 마치고, 산업·주거·상업·관광이 통합된 복합도시로 조성된다.



내년부터 본격 개발 … 종합개발구체안 발표

 국토연구원은 22일 경기도 평촌 연구원 대강당에서 공청회를 열고 ‘새만금 종합개발계획(안)’을 발표했다. 이번에 공개된 계획안은 올 1월 발표된 ‘새만금 기본구상’에 따라 복합도시와 농업용지 등의 토지 이용 계획과 내부 간선 교통망 등을 구체화한 것이다.















 계획안에 따르면 새만금은 ▶외국인 투자지역과 국제업무, 관광지역, 군장산업단지, 변산해안국립공원으로 구성된 주력산업 혁신축 ▶전주도시권, 새만금 배후도시와 항만으로 이뤄진 환황해경제권 연계축 ▶신재생에너지와 과학기술용지를 중심으로 하는 신산업 발전축 등 3개 발전축으로 개발된다. 핵심 지역은 복합도시인 ‘아리울’(67.3㎢)이다. 호수를 중심으로 북쪽에는 산업·주거·상업 기능, 남쪽에는 관광·주거 기능이 연계된 통합 공간으로 조성된다.











 인구는 모두 73만 명이 유입될 것으로 전망했다. 아리울과 배후도시, 군산경제자유구역 등 중심부가 46만 명을 수용한다. 복합도시와 새만금을 연결하는 수상버스·수상택시 등 수상교통체계가 만들어지고, 바이모달트램(버스와 경전철을 혼합한 형태의 교통수단)과 전기자동차 등 신기술이 도입된다.



이 밖에 세계 최대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단지(20.3㎢)를 조성해 에너지 수요의 15%를 태양광과 풍력 등으로 채운다는 목표도 제시됐다. 농업지역은 기업농을 통해 연구·생산·가공·유통 체계를 갖춘 수출 농업기지로 육성할 방침이다. 또 파리의 에펠탑이나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같은 랜드마크를 국제 디자인 설계 공모를 통해 설치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20조8000억원이다. 복합도시용지(5조1200억원) 등 용지 조성 비용이 13조원(62.5%)으로 가장 많다. 항만과 배후단지 조성 등 기반시설 건설비용이 4조8100억원(23.1%), 수질 개선 2억9900만원(14.4%) 등이다. 2020년까지 과반(59.6%)인 12조4000억원이 투입된다.



 이번 종합계발계획은 국무총리실 새만금기획단 주관으로 국토해양부·전북도 등 주요 부처가 20여 차례 실무 협의를 거쳐 마련했다. 정부는 공청회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 1월 새만금위원회에서 계획을 확정한 뒤 조성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권호 기자



▶ 2010 중앙일보 올해의 뉴스, 인물 투표하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