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칙패’ 대만 태권스타 양수쥔, 3개월 출전 정지





런던 올림픽 예선엔 뛸 수 있어
코치는 20개월 자격 정지 중징계





지난달 광저우 아시안게임 태권도에서 실격패를 당한 양수쥔(25·대만·사진)이 앞으로 3개월 동안 세계태권도연맹(WTF)이 주관하는 각종 대회에 출전하지 못한다. WTF는 22일 “상벌위원회에서 양수쥔에게 3개월 출전 정지의 징계를 확정해 어제 대만태권도협회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내년 세계선수권대회(경주)가 5월에 열리고, 2012년 런던 올림픽 세계예선이 7월에 열리는 만큼 양수쥔에 대한 이번 징계는 국제대회 참가에 실질적 영향은 주지 않는다. WTF 관계자는 “양수쥔이 그동안 태권도에 이바지한 점이나 그의 선수로서 능력 등을 참고해 징계수위를 정한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WTF는 양수쥔의 연인으로 알려진 류충다 코치에게는 20개월 자격정지의 중징계를 내렸고, 대만태권도협회에도 5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했다. 양수쥔은 지난달 17일 아시안게임 태권도 여자 49㎏급 첫 경기 때 규정에 어긋난 전자호구 발뒤꿈치 센서를 부착하고 경기에 출전하려 했던 것이 발각돼 반칙패를 당했다.



 이번 징계에 대해 양수쥔은 “런던 올림픽 출전 기회에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 같다. 하지만 류충다 코치가 중징계를 당한 데 대해서는 유감을 표시했다”고 대만 관영 중앙통신(CNA)이 전했다. 천젠핑 대만태권도협회장은 “징계가 우리의 기대 이상으로 심하다”고 불만을 드러냈지만 대만태권도협회는 향후 선수들의 국제대회 참가에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일단 벌금을 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원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