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유가 모두 2년 만에 최고

두바이유 등 세계 3대 유종의 국제 거래 가격이 모두 2년여 만에 최고가를 기록했다. 한국석유공사는 21일 거래된 두바이유 가격이 배럴당 0.97달러(1.07%) 오른 90.31달러를 기록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 5월 25일의 올해 최저가(68.28달러)보다 22.03달러(32.2%) 뛴 것이다.



두바이·WTI·브렌트유

 한국이 주로 도입하는 유종인 두바이유 국제가격이 배럴당 90달러를 웃돈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8년 9월 29일 이후 처음이다. 두바이유의 올해 평균 가격은 배럴당 77.77달러다.



 다른 국제 유가도 주가 상승과 소매 판매 증가 등 경제지표 호전의 영향을 받아 동반 상승했다. 뉴욕 상업거래소(NYMEX)의 서부텍사스유(WTI) 내년 1월 인도분 선물은 배럴당 0.45달러(0.50%) 오른 89.82달러를 기록했다. 또 런던 석유거래소(ICE)의 북해산 브렌트유 내년 2월 인도분 선물은 0.46달러(0.50%) 오른 93.2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WTI와 브렌트유 역시 각각 2008년 10월 7일, 2008년 9월 30일 이후 최고 가격이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