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글로벌 리딩 금융그룹으로 도약”





우리금융 내년 경영전략



2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1년 우리금융그룹 경영전략회의에서 이팔성 회장(오른쪽)이 우수 직원에게 상장과 꽃다발을 건네고 있다. [우리은행 제공]



우리금융그룹이 2011년을 ‘글로벌 리딩 금융그룹 도약의 원년’으로 삼겠다는 경영전략을 발표했다. 우리금융그룹은 2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최고경영진과 임직원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1년 그룹 경영전략회의 및 OneDo(원두) 페스티벌’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이팔성 회장은 “내년에도 혁신활동을 추진하고, 글로벌 리딩 금융그룹 도약의 토대를 확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내년엔 그룹의 부실채권(NPL)을 현재의 절반 이하로 줄이고, 중소기업·서민금융 지원을 더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선 우리금융의 혁신브랜드인 ‘OneDo혁신’ 선포 1주년을 기념해 우수 직원 시상식이 열렸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OneDo혁신을 통해 올 3분기까지 1500억원 이상의 비용 절감 효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