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A로 위기 빠지지 않게 자금 출처 사전점검 강화”

진동수 금융위원장이 기업 인수합병(M&A)에서 인수 기업이 과도한 부담을 져 위기에 빠지지 않도록 자금 출처에 대한 사전점검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진 위원장은 22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현대건설 매각 논란과 관련한 금융당국의 입장을 설명하면서 “앞으로 정책금융공사 등 정부의 지휘감독을 받는 기관이 기업을 매각할 때는 인수자금의 출처와 성격을 점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진동수 금융위원장 밝혀

 민간 금융회사가 주도하는 기업 매각에 대해서도 “일반은행들도 자율협약으로 출자전환 지분의 매각에 관한 준칙을 두고 있는데 이 부분도 보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 위원장은 지난 17일 본지와 단독 인터뷰를 하고 “대형 M&A에서 ‘승자의 저주’를 막을 수 있는 제도적인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진 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도 “대우건설의 사례처럼 인수 기업이 과도한 부담을 하면 국민경제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주고 시장의 혼란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인수 과정의) 문제점을 자세하게 짚을 수 있는 방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는 “무리한 인수 시도가 있을 때는 해당 기업의 이사회 등에서 자체적으로 해결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인수 기업의 이사회와 주주, 채권자들의 이익을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 연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대건설 주주협의회가 현대그룹에 제시한 현대상선 지분 중재안에 대해서는 “자세히 아는 것도 없고, 이는 해당 금융회사에서 알아서 할 일”이라고 말했다. 우리금융 민영화 중단에 관련해 진 위원장은 “가능한 이른 시일 안에 방향을 잡고, 민영화의 취지에 맞춰 다른 대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산업은행 민영화에 대해선 “우리금융 민영화보다 더 어려운 숙제인데 어떤 대안이 있을 수 있는지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본격적으로 추진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답했다.



 진 위원장은 자동차보험제도 개선안에 대해선 “관계부처와 협의 중인데 몇 가지 합의가 안 되는 부분이 있다”며 “일단 연내에 합의할 수 있는 부분만 먼저 개선하고 나머지는 다시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김원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