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는 사람’ 춘천 넘치고, 서귀포 가장 귀해

직업 없이 노는 사람이 가장 많은 시 지역은 강원 춘천이고, 제일 적은 시는 제주 서귀포인 것으로 나타났다.



200자 경제뉴스

 22일 통계청의 ‘2010년 기준 지역별 고용조사 잠정결과’에 따르면 특별시와 광역시를 제외한 9개 도의 전체 시·군 가운데 경북 군위군의 고용률이 77.6%로 가장 높았다. 전남 신안군(75.1%), 전남 해남군(74.9%), 전남 진도군(74.3%), 경북 성주군(74.1%)이 뒤를 이었다. 시 지역 중에서는 서귀포시(66.8%), 충남 서산시(64.2%), 경북 상주시(63.8%), 전남 나주시(63.7%), 제주 제주시(63.5%)의 고용률이 높았다.



 반면 충북 증평군(56.4%), 충남 연기군(57.5%) 등의 고용률은 낮았다. 시 지역 중에서는 춘천시(49.1%) 외에도 태백시(49.9%)·동해시(50.1%)·삼척시(50.5%) 등 강원도 지역의 고용 사정이 좋지 않았다. 경기 과천시(51.3%) 등의 일자리 사정도 나빴다. 군 지역이 시 지역보다 고용률이 높은 것은 여성과 고령층의 고용률이 도시보다 높기 때문이다. 임금근로자가 많은 도시지역 취업자는 정년을 맞거나 조기 퇴직으로 오래 근무하기 힘든 반면 군지역은 농림어업 부문 종사자가 많아 고용률이 상대적으로 높다.



서경호 기자



▶ 2010 중앙일보 올해의 뉴스, 인물 투표하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