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SJ “현대차, 건설 인수 왜 필요한지 설명해야”

현대건설 인수전이 법정 공방으로 번지면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부 해외 언론은 현대건설 인수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현대자동차그룹에 대한 ‘훈수’까지 두고 나섰다.



해외 언론도 인수전 관심

 월스트리트 저널(WSJ) 아시아판은 22일자 기사에서 “현대차는 감정에만 치우쳐선 안 된다”며 “입찰에 계속 참여하려면 대형 건설사 인수가 왜 필요한지 주주들에게 설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입찰 승리가) 회사와 소액주주의 이익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신문은 또 “지금은 현대차가 가장 잘했던 분야인 브랜드 이미지 구축과 차량 판매에 집중할 때”라고 주장했다. 이어 “현대차그룹이 (자동차와) 시너지가 적은 대형 건설사를 소유하려는 것은 초점이 좀 벗어난 전략”이라고 평가했다. “현대건설을 둘러싼 ‘입찰 드라마’에서 벗어나면 인수 자금이 주주에 대한 보상이나 연구개발 등을 위해 더 잘 쓰일 수 있을 것”이라고도 했다. WSJ는 이날 기사에서 옛 현대그룹이 현대차·현대그룹 등으로 쪼개진 과정과 현대건설이 범현대가의 모태기업이라는 점을 소개했다. 신문은 “이들은 옛 ‘현대 제국’의 상속인들인 셈”이라며 “이는 이번 경쟁이 얼마나 감정적인 것이었을지를 알게 해 준다”고 전했다.



김선하 기자



▶ 2010 중앙일보 올해의 뉴스, 인물 투표하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