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키친아트, 삼중 바닥 냄비로 주부 고민 덜어





소비자 권익증진 경영대상





키친아트(전창협 대표·사진)가 중앙SUNDAY가 주최한 ‘2010 소비자 권익증진 경영대상’ 소비자보호부문 수상기업으로 선정됐다.



 키친아트는 1960년 설립된 경동산업이 모태로 2001년 브랜드 명칭으로 상호를 ‘(주)키친아트’로 변경하고 ‘주방 속의 예술감각’이라는 슬로건 아래 명품 주방 문화의 새로운 장을 개척해 왔다.



 국내 최초로 삼중 바닥 냄비를 개발해 주방산업의 신기원을 이룩한 것을 비롯해 세계 일류화 업체 선정(92년)에 이르기까지 키친아트의 역사는 고객의 사랑과 더불어 왔으며, 고객이 키친아트를 만든다는 생각으로 소비자불만 자율관리 프로그램을 도입 중이다. 또 백화점 및 매장 A/S 처리를 위해 시스템을 보완 정비 중이며, 변화를 읽지 못한 기업은 오래 살아남을 수 없다는 판단 하에 고객의 개성과 감성 변화 속도에 맞춰 고객의 요구를 충족할 수 있는 상품 개발에 힘쓰고 있다.



 키친아트는 근로자들이 설립한 근로자 자주기업으로서 수익의 일부를 지역사회에 환원하기로 하고 지역의 명망 있는 인사들로 공익사업회를 구성한 뒤 2006년부터 수익금액의 10%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역의 불우청소년, 비정규직 자녀, 독거 노인, 해고자 등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하는 나눔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한편 전창협 대표이사는 “키친아트는 고객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다시 한번 거듭나고자 합니다. 주방의 개념을 생활 미학으로 승화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