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1번가, 위조품 보상제도로 소비자 보호





소비자 권익증진 경영대상





11번가(정만원 대표·사진)가 중앙SUNDAY가 주최한 ‘2010 소비자 권익증진 경영대상’ 소비자보호부문 수상기업으로 선정됐다.



 2008년 2월 27일 오픈한 11번가는 주고객층인 20~30대 고객의 특징에 맞춰 기존의 오픈마켓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강화하고 위조품 110% 보상제, 24시간 콜센터 운영, 고객실수보상제, 최저가보상제 등 다양한 오픈마켓 이용자를 위한 보호 정책과 소비자 혜택을 직접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안전하고 즐거운 쇼핑이 가능하도록 했다.



 특히 11번가는 오픈마켓 후발 주자임에도 불구하고 U-OTP 서비스, 판매자 공인인증제 등 투명하고 믿을 수 있는 오픈마켓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시스템을 구축해 와 소비자로부터 가장 믿을 만한 온라인쇼핑몰이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또 소비자 보호정책으로는 국가정책을 리딩할 정도의 완성도 있는 소비자 안전정책을 마련해왔다. 이는 그간의 2년을 넘는 동안 꾸준한 소비자 보호정책을 개발하고, 과감한 비용 투자를 아끼지 않는 노력의 결과로 소비자들의 구매로 이어지는 결과를 낳았다.



 11번가는 온라인쇼핑몰 중 최고의 할인혜택을 자랑한다. SK그룹과 연계해 OK캐쉬백 사용과 적립이 가능하고, SK텔레콤 멤버십 포인트를 상품의 최대 11%를 사용가능해 사장될 수 있는 포인트 사용과 적립이 매우 용이하다.



또 업계에서는 유일하게 교통카드로도 상품 구입이 가능해 더욱 저렴하게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