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윌스기념병원] 연 5만 명 척추 고통 해소 … 해외 의료진에 수술법 전수





소비자 권익증진 경영대상





윌스기념병원(박춘근 병원장·사진)이 중앙SUNDAY가 주최한 ‘2010 소비자 권익증진 경영대상’ 고객지향서비스부문 수상기업으로 선정됐다.



윌스기념병원은 2002년 가을, 현대 척추수술의 아버지로 불리는 윌스 박사를 기념하고자 설립된 척추관절질환 치료 전문병원이다. 윌스 박사는 북미척추학회 창립자이며 평생 척추질환을 연구하며 보다 나은 치료법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연구와 교육을 중시한 윌스 박사의 가르침을 이어받아 윌스기념병원은 의료기술 발전을 위한 연구와 교육에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 모든 의사와 직원이 척추분야 최고의 전문가가 되도록 학술 및 교육활동을 활발히 한다. 그 결과 척추수술 전문가를 양성하는 병원으로 자리잡았다. 보다 편리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개원 5년 만에 병원을 증축하고 첨단 시설과 장비를 추가로 도입했으며 2007년 세계적인 의료기기 회사인 존슨앤존슨메디컬과 신테스로부터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소침습척추수술 트레이닝센터이자 척추연구센터로 지정받아 해외 의료진들의 배움터가 되고 있다.



윌스기념병원을 방문하는 일반 환자들은 연간 5만 명이며 4000여건 이상의 척추·관절 수술을 시행하고 있어 풍부한 경험과 경륜을 가진 노련한 의사가 많다. 그 결과 2007년 건강보험공단 발표 척추수술(외과적 수술) 빈도 국내 3대 병원 선정, 2008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척추수술 건수 통계발표 전국 상위 10대 병원에 선정됐다.



한편 박춘근 병원장은 “전 세계 더 많은 지역의 주민이 최고 수준의 척추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 병원 임직원 모두의 꿈”이라며 “척추는 가능한 한 수술을 하지 않고 치료하는 것이 좋으나 불가피하게 수술을 해야 할 때는 척추 본래의 기능을 최대한 살리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