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최우수 항공사·비즈니스좌석·서비스상 휩쓸어





소비자 권익증진 경영대상





대한항공(지창훈 총괄사장·사진)이 중앙SUNDAY가 주최한 ‘2010 소비자 권익증진 경영대상’에서 고객지향서비스부문 수상기업으로 선정 됐다.



대한항공은 ‘세계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글로벌 항공사’비전 아래 지속적인 대고객 서비스 혁신 작업을 전개하며 명실공히 최고의 글로벌 명품 항공사로 거듭나고 있다.



현재 글로벌 항공업계에서 대한항공의 위상은 여객 세계 13위, 화물 6년 연속 1위를 고수하고 있으며, 투자와 혁신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향후 10년 뒤인 2019년에는 매출 25조원, 여객 세계 10위권 진입, 화물 15년 연속 세계 1위 항공사로 성장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항공동맹체 스카이팀의 주도적 창설, 유니폼 교체 등 새로운 CI 구축을 시작으로 기내 시설과 장비의 업그레이드, A380 등 차세대 항공기 도입, 우즈베키스탄 나보이 국제공항 개발, 사회공헌 활동 등 대한항공은 전방위적인 변화와 혁신뿐만 아니라 한국을 대표하고 국민적 자긍심을 고취시키는 기업으로 우뚝 서고 있다.



이와 더불어 고객의 신뢰와 사랑을 최우선으로 하는 고객중심 경영을 통해 ‘고객감동과 가치창출(Service Excellence)’을 실현하기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 다.



글로벌 명품 항공사를 향한 대한항공의 노력에 대해 국제 항공업계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올해만 해도 세계적인 여행전문지 비즈니스 트래블러의 ‘리더스 초이스’에서 ‘아시아 최우수항공사’ ‘최우수 비즈니스클래스 운영항공사’ 등으로 선정되는 것은 물론 중국 최고 권위의 일간지인 ‘환츄스바오’에서 선정한 ‘중국인에게 사랑받는 최고의 외국 항공사’상을 수상했다. 또 글로벌 트래블러 선정 ‘최고 공항 직원 서비스’상을 2년 연속 수상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