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티모셴코, 권력 남용 혐의로 기소





정부 돈 5000억원 불법 전용 … 유죄 확정 땐 10년형 위기





‘오렌지 혁명’의 주역인 율리아 티모셴코(50·사진) 우크라이나 전 총리가 20일(현지시간) 권력남용 혐의로 기소됐다. BBC방송 등에 따르면 그는 탄소배출권을 팔아 얻은 정부 돈을 불법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죄가 확정되면 최대 징역 10년형에 처해진다. 오렌지 혁명은 2004년 대통령 선거 때 부정선거를 규탄하는 시민들의 저항으로 선거를 무효화한 것을 말한다. 티모셴코는 당시 시위에 앞장섰다. 재선거가 실시된 당시 대선에서 빅토르 유셴코가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이듬해부터 총리직을 맡아온 티모셴코는 올해 2월 대선에서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이 당선된 뒤 의회 불신임으로 자리에서 쫓겨나 야당을 이끌고 있다.



 티모셴코의 혐의는 총리 재임 중 탄소배출권 매각으로 얻은 정부 수익금 3억2000만 유로(약 5000억원)를 퇴직연금 관련 예산으로 전용했다는 것이다. 탄소배출권 판매로 얻은 수익은 대기 오염물질을 감소시키는 용도로만 써야 한다. 티모셴코의 예산전용 의혹은 오렌지 혁명의 동지였던 빅토르 유셴코 전 대통령이 제기했다. 유셴코와 티모셴코는 오렌지 혁명이 성공한 뒤 결별해 불화 관계를 유지했다.



 티모셴코는 이날 검찰 조사를 받은 뒤 “문제의 돈은 아직도 집행되지 않은 채 정부에 고스란히 남아 있다”며 “야당을 파괴하려는 야누코비치 정권의 음모”라고 주장했다. 올해 대선에서 친러시아 성향의 야누코비치 대통령이 당선된 뒤 친서방 성향을 지닌 티모셴코는 정부에 맞섰다. 우크라이나 야당들은 이번 수사가 ‘정치적 기획 수사’라고 주장하고 있다.



파리=이상언 특파원





▶ 2010 중앙일보 올해의 뉴스, 인물 투표하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