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대엽씨 아파트는 ‘탐욕의 명품 창고’





옷방서 발견된 로열살루트
시리얼 넘버 73번 찍혀 있어
뇌물 준 사람 쉽게 찾아내



시가 1200만원 로열살루트, 150만원 상당 루이 13세, 8000만원대 외화(왼쪽부터)













끝 없는 명품 탐욕. 그것도 주민들의 세금으로. 물론 명품 말고도 받은 뇌물이 15억원이나 된다. 이대엽(75) 전 성남시장 얘기다. 시장 잘못 뽑으면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전국 유권자들을 향한 경고다.



 이 전 시장은 영화배우 출신이다. 1960∼70년대 ‘돌아오지 않는 해병’ ‘망향’ ‘경상도 사나이’ ‘빨간 마후라’ 등 영화 500여 편에 출연했다. 당시 의리파 배우여서 한국영화 터프가이 1세대로 불리기도 한다.



 그가 시장 당선 직후 명품을 즐긴다는 소문이 파다했다. 공사를 따야 할 건설업자, 승진에 목매는 공무원들이 그를 가만둘 리 없었다. 그래서 시장을 만나면 업자들은 으레 고급 양주와 명품 넥타이·가방·핸드백을 아무렇지 않게 건넸다. 그들은 선물이라고 했지만 명백한 뇌물이었다.











 지난달 2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한 아파트.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3부 김현진 검사와 수사관 등 7명이 이 전 시장의 아파트에 들이닥쳤다.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한 뒤 집을 뒤지던 이들은 한동안 입을 다물지 못했다. 현금 다발과 명품들이 쏟아져 나왔기 때문이다. 명품 제품은 상자나 면세점 봉투 등에 담겨 있거나 포장된 그대로 발견됐다.



 검찰은 이 전 시장의 침실에 있던 구급함과 서랍장, 여름 옷주머니 등 뒤지는 곳마다 미화와 엔화, 현금 등이 나왔다고 했다. 모두 8000여만원이었다. 옷장에는 명품 넥타이 300개가 차곡차곡 쌓여 있었다. 악어가죽 핸드백을 비롯한 명품 핸드백도 30여 개나 발견됐다. 공항 면세점에서 구입한 것인 듯 포장지 안에 담긴 채였다.



 양주도 나왔다. 거실 진열장이 아닌 침대 밑, 발코니 서랍 등에 한 병에 150만원씩 하는 루이 13세 코냑 3병과 150만원짜리 38년산 로열살루트 위스키 한 병 등이 쑤셔져 있었다. 급하게 숨긴 흔적이 역력했다. 이날 발견된 양주만 30병.



 특히 옷방 붙박이장 틈 사이에서는 50년산 로열살루트가 발견됐다. 2003년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즉위 50주년과 로열살루트 스카치 위스키 제조 50주년을 기념해 50년 이상 된 원액으로 딱 255병만 만든 최고급 위스키다. 포장지 가격만 20만원이 넘는 이 양주에는 73번이라는 시리얼 넘버가 찍혔다. 2008년 분당구 석운동 승마연습장 허가와 관련, 사업자로부터 받은 것이다. 워낙 고급 술이다 보니 판매자나 구매자가 한정되면서 뇌물 전달자가 드러났다. 검찰은 이날 4시간에 걸친 압수수색 끝에 네 상자 분량의 압수품을 확보했다. 모두 100만원 이상의 고가 물품이었다.



성남= 최모란 기자





▶ 2010 중앙일보 올해의 뉴스, 인물 투표하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