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제역으로부터 횡성 한우를 보호하라”

‘명품 횡성 한우를 보호하라’



마을 대동회·축산농가 행사 등 금지

 횡성군은 구제역이 경북 안동에 이어 경기 고양시까지 확산되자 명품 한우를 지키기 위해 방역체제를 강화하고 있다. 횡성군은 영동고속도로 횡성과 새말, 둔내 나들목 등 주요 이동통로 3곳과 서원면 유현리 풍수원성당 삼거리에 방역통제 초소를 설치해 운영한 데 이어 20일 소초면 둔둔리에 추가로 초소를 설치하고 구제역 유입 및 확산방지에 힘을 쏟고 있다.



 횡성군은 방역활동과 함께 21일 예정된 장애인 복지관 송년행사 및 음악회를 취소한 것을 비롯해 구제역이 소멸될 때까지 마을 대동회 등 모든 집회와 축산농가 교육 및 행사, 모임을 전면 금지했다. 또 다른 지역의 우제류 가축 반·출입과 타시·도 방문 및 해외여행을 자제하도록 했다.



 한편 횡성축협은 양축농가에 대한 방역과 함께 자체 생축장에서 사육중인 횡성 한우 종모우 5마리와 12마리의 어미 소에 대해 비상관리에 들어갔다.



이찬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