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뉴타운 사업 전면 재검토키로





반대 많은 곳 추진 안해, 특정 구역만 찬성땐 단독 재개발





부산의 뉴타운(재정비촉진지구) 사업이 전면 재검토된다. 건설경기 침체로 시공사 선정이 미뤄지면서 재산권을 침해당한 주민들의 민원이 빗발치고 있기 때문이다.



 부산시는 재개발과 뉴타운 사업의 방향 전환을 모색하기 위한 용역(커뮤니티 뉴딜)을 발주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이와 함께 뉴타운에 편입된 ▶부산시민공원(옛 하야리아 부대 터) ▶영도(봉래·신선·영선·청학동) ▶충무 ▶서·금사 지구 주민들의 찬·반 의견을 묻는 설문조사 경비 4억 원도 내년 예산안에 반영했다. 사하구는 이미 10월부터 괴정 뉴타운의 지주 1만3971명을 대상으로 자체 설문조사를 진행 중이다.



 부산시 곽영식 도시재생과장은 “앞으로 뉴타운 사업은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 안 되는 곳은 과감히 포기하고 수익성이 높은 곳은 예산을 집중적으로 투입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설문조사를 통해 뉴타운 반대의견이 많은 곳은 과감히 재정비촉진지구에서 해제할 예정이다. 또 대다수는 반대하는데 특정 구역만 찬성할 경우 단독 재개발하거나 10만~15만 ㎡ 규모 ‘소형 뉴타운’으로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뉴타운에서 해제되는 곳은 생활환경개선사업인 ‘행복마을’ 또는 ‘희망마을’로 지정해 도시기반시설 정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소형 뉴타운’은 역세권 개발과 함께 진행한다는 전략이다. 주거 위주의 재개발을 고집할 경우 수익성이 낮아 건설사들이 기피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상업·업무시설을 넣은 고밀도 복합형으로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서·금사 지구의 15개 구역 가운데 인접한 1~3구역의 찬성률이 높다면 소형 뉴타운으로 묶어 개발한다. 1구역만 찬성할 경우 단독 재개발하고 나머지는 뉴타운에서 해제하는 것이다.



 실제 뉴타운 지정 면적은 보통 6만 ㎡ 내외인 재개발 면적보다 최대 24배인 50만~150만 ㎡에 달해 시공사를 찾기가 쉽지 않다. 현재 전국 69개 뉴타운 사업이 모두 지지부진한 것도 이 때문이다. 여기다 주민들의 갈등도 심해 조합을 구성하기조차 쉽지 않다. 괴정 뉴타운의 경우 지난해 재정비촉진계획안 주민공람 당시 많은 주민들의 반대로 전체 87만1610㎡의 10%에 달하는 A구역(상업지역) 8만7000㎡가 뉴타운에서 해제됐다.



 동의대 강정규(재무부동산학과) 교수는 “수도권의 뉴타운 정책을 부산도 도입했지만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무작정 기다리는 것 보다 주민들의 반대가 많은 곳은 해제한 뒤 자력 재생개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김상진 기자



◆뉴타운 사업=민간주도의 재개발·재건축은 사업성 위주로 진행돼 기반시설 부족을 가져온다. 뉴타운은 동일 생활권을 광역단위(주거지 50만 ㎡, 도심지 20만 ㎡)로 묶어서 공공 주도로 추진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