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장 길었던 하루 … 연평도는 다시 ‘불안한 침묵’





긴장 … 초조 … 긴박했던 연평도



우리 군이 연평도에서 사격훈련을 실시한 20일 방공호로 대피한 연평도 주민이 해병대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날 오전 9시에 내려진 긴급대피령은 9시간30분이 지난 오후 6시30분에 해제됐다. [연평도 AP=연합뉴스]





20일은 연평도 주민들에게 가장 긴 하루였다. 군 당국의 포사격 방송, 주민 대피, 포사격, 북한의 도발에 대한 우려…. 연평도 하루는 그렇게 지났지만 주민들의 가슴은 새카맣게 타 들어갔다.



 이날 오전 8시쯤 군 당국은 ‘오늘 사격을 실시할 예정’이란 내용의 안내방송을 시작했다. 주민들의 표정은 굳어졌고 대피소로 들고 갈 짐을 꾸리느라 부산해졌다. 기자가 중부리 노인정 옆의 24-2A대피소에 들어서자 주민과 보건소 직원 등 12명이 먼저 대피해 있었다. 허겁지겁 대피소로 달려온 해병과 경찰들은 전투식량으로, 주민들은 컵라면으로 늦은 아침을 먹었다.



 면사무소 직원들은 대피소로 피신한 주민들에게 방독면을 하나씩 지급했다. 주민들을 통제하던 해병이 방독면 사용법을 설명했다. 일부 방독면에는 ‘제조일자 1983년. 유효기간 6년’이란 글자가 선명했다. 얼굴에 뒤집어쓴 채 정화통 흡입구를 막아도 숨 쉬는 데 이상은 없었다. 불량이었다. 정화통을 막으면 공기가 차단돼야 정상이지만 제조한 지 20년이 넘은 방독면이 제 기능을 할 리 없었다. 그래도 주민들은 방독면을 손 닿는 곳에 놓고 떨어뜨리지 않았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전 11시. 대피소 안에서 서너 시간을 보낸 주민들은 다소 긴장이 풀린 듯했다. 주민들은 포사격 실시 여부를 놓고 실랑이를 벌였다. 해병 부사관 출신의 한 주민이 “오늘처럼 안개가 짙은 날씨에는 탄착점을 확인할 수 없어 사격훈련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주민은 “이번 훈련은 북한 반응을 떠보기 위한 것”이라며 “안개와 관계없이 쏘긴 쏠 것”이라고 맞받았다.



 낮 12시30분쯤 대피소 안에 다시 긴장감이 흘렀다. “오후 1시부터 사격을 실시하니 즉시 대피하라”는 안내방송이 나왔기 때문이다. 군경이 다시 대피소의 철문을 굳게 닫는 순간 대피소는 외부와 완전히 차단됐다. 휴대전화마저 완전히 불통되면서 대피소는 침묵에 빠졌다. 전기난로의 ‘위잉-’ 하는 모터 소리가 더 크게 들렸다. 한 노인이 “전기난로 모터 소리가 꼭 사이렌 소리 같아 심장이 떨린다”며 “난로를 끄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하지만 오후 1시가 넘어도 포 사격 소리가 들리지 않자 주민들의 볼멘소리가 터져 나왔다. “포를 쏘려면 빨리 쏴야지 이렇게 피를 말려서야 어떻게 사느냐”는 소리였다.



 오후 2시30분. ‘쾅’ 하는 첫 포성이 들렸다. 2~3초 뒤 포탄 떨어지는 소리가 멀게 섬 공기를 갈랐다. 처음 10발 정도의 포성은 10초쯤 간격으로 규칙적으로 이어졌다. 대피소 안에서는 천둥소리와 구분하기 어려웠다. 주민들은 포성 크기에 따라 박격포인지, 자주포인지 알아맞혔다.



 오후 3시20분쯤 간헐적으로 이어지던 포성마저 멈췄다. 주민들은 다시 불안한 표정을 지었다. 북한의 대응사격 여부가 초미의 관심거리로 떠올랐다. 10분쯤 기다리던 한 주민이 “이제 끝났나 보다”며 담배를 물고 나가는 순간 ‘드르르륵’ 하는 굉음이 마을 뒷산 너머에서 들려왔다. 2~3초 후에는 ‘쿠구구궁’ 하는 폭발음이 들렸다. 서쪽 바다 상공에서 내리꽂는 폭발음이었다. 포 소리가 한꺼번에 들리다 보니 주민들은 포 소리를 구분하지 못하고 북한의 대응사격으로 오인했다. 주민들의 표정이 굳어졌다. 대피소는 순식간에 적막에 빠져들었다. 잠시 후 주민을 통제하던 해병 부사관이 “우리 측 방공포 진지에서 쏘는 벌컨포 소리”라고 말하자 주민들은 그제야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벌컨포 사격은 오후 4시쯤 그쳤다. 해병대 관계자의 무전기로 ‘훈련이 종료됐으나 오후 6시30분까지 대피 상태를 유지하라’는 지시가 하달됐다.



 오후 6시30분. ‘추가 도발 가능성이 없어 대피령을 해제한다’는 군 무전 교신이 전해졌다. 해병이 육중한 철문을 열어젖히자 습기를 가득 머금은 바깥 공기가 방공호를 엄습했다. 낮보다 더 자욱해진 안개 때문에 평소보다 더 어두웠다. 주민들이 집으로 돌아갔고 연평도는 다시 불안한 침묵에 빠져들었다.



◆백령·대청도도 비상=“왜앵왜앵-, 연평도 해상에서 포사격 훈련이 시작됐으니 대피해 주시기 바랍니다.” 20일 오후 2시30분, 백령·대청도 주민들도 요란한 사이렌 소리와 안내방송에 따라 일제히 대피소로 향했다. 서해 최북단의 접경 지역이지만 실제 상황에 준하는 주민 대피는 처음 있는 일이었다. 백령도 주민들은 이날 아침부터 대피소와 집을 오갔다. 오전 9시 면사무소의 안내방송과 문자메시지를 받고는 각자 배치받은 대피소로 대피했다. 그러나 대피소 안이 춥고 눅눅해 상당수 주민은 1∼2시간쯤 머물다 집으로 돌아와 TV를 켜 놓고 사태 추이를 지켜봤다. 오후 들어 사격훈련이 시작되자 주민들은 군·경찰·면사무소 안내요원을 따라 다시 대피소로 뛰었다.



 대청도 주민 1000여 명도 이날 오전 8시 대피령이 떨어지자 31곳의 대피소로 대피했다. 일부 주민은 대피소에서 라면을 끓여 요기를 하기도 했다. 황병식(59) 대청3리 이장은 “북한에 끌려가서는 안 된다”며 “사격훈련은 반드시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연천군 중면 횡산리 민통선 마을 주민 47명도 민간인 출입 통제선 바깥의 옥계3리로 대피했다. 주민들은 훈련이 끝나자 이날 오후 8시30분쯤 횡산리 마을로 모두 돌아왔다. 휴전선에서 2∼3㎞ 떨어져 있는 횡산리 마을 전체가 대피하기는 1986년 정착마을로 조성된 뒤 처음이다.



연평도=유길용 기자, 장정훈·김방현·전익진 기자



▶ 2010 중앙일보 올해의 뉴스, 인물 투표하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