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업무보고 ↔ 지하벙커 수시로 상황 챙겨

이명박 대통령은 20일 법무부·행정안전부·법제처 업무보고 중간중간 연평도 사격훈련 상황을 챙겼다. 오전 8시 첫 업무보고를 받기 전부터 군의 훈련과 북한 도발 시 대응태세 준비 상황을 임태희 대통령실장으로부터 보고받았다고 한다. 그러곤 “국무총리를 통해 전 공무원과 정부는 비상근무태세를 유지하라”고 지시했다. 행안부 관계자들과 점심식사를 마친 뒤에는 청와대 지하벙커에 자리한 국가위기관리센터를 찾아 상황을 직접 점검했다.



청와대·정치권에선

 특히 군의 사격이 진행된 오후 2시30분~4시4분 이 대통령은 본관 집무실에 머물렀다. 천영우 외교안보수석이 위기관리센터를 오갔고, 이 대통령은 임 실장과 천 수석 등 참모진을 수시로 불러들여 상황을 듣고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 이 대통령은 훈련 종료 보고를 받은 뒤에야 법제처 업무보고장으로 향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북한군의 특이 움직임이 없기 때문에 이 대통령이 긴급 회의를 소집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훈련 이후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국회 국방위와 외통위를 21일 열기로 합의했다.



 부분적이나마 국회를 개최하는 문제를 놓고 여야가 대화를 재개한 건 지난 8일 2011년 예산안을 한나라당이 단독 처리한 뒤 12일 만이다.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사격훈련 시작 전인 오전 11시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성사됐다. 한나라당 이군현, 민주당 박기춘 원내수석부대표가 일정을 조율했다.



 이에 따라 국방위는 21일 김관진 국방부 장관을 출석시켜 북한군의 대응 현황을 보고받을 예정이다. 외통위도 김성환 외교부 장관, 현인택 통일부 장관에게 사격훈련을 둘러싼 외교 갈등과 남북관계에 미치는 영향 등을 물을 예정이다. 여야는 또 확산 추세에 있는 구제역 대응을 위해 국회 농림수산식품위원회도 조만간 열기로 했다.



 그러나 민주당이 재심의를 요구하는 새해 예산안과 친수구역특별법 등에 대해 한나라당 정옥임 원내대변인은 “일절 응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여야는 사격훈련의 적절성을 놓고는 다른 목소리를 냈다.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사격훈련은) 수십 년간 매달 해 온 주권행위”라며 정당성을 강조했다. 김무성 원내대표도 “북한이 전쟁 협박과 핵 위협을 벌이는 의도는 NLL(북방한계선)을 무력화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민주당 손학규 대표는 경기도 의정부역 앞에서 연 ‘이명박 독재 심판 결의대회’에서 “사격훈련이 시작됐지만 무력 도발로 대응할 생각 말고 끝까지 대화와 평화의 길로 나갈 것을 양쪽 당국에 엄중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남궁욱·백일현 기자



▶ 2010 중앙일보 올해의 뉴스, 인물 투표하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