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사회 비난 확인한 북한 부담 느꼈을 것”





박인국 유엔 주재 한국 대사





“북한의 연평도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난 여론을 확인한 게 성과다.”



 박인국(사진) 유엔 주재 한국대사는 19일(현지시간)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성과를 이렇게 요약했다. 그는 “안보리 회의에서 15개 이사국이 돌아가면서 모두 입장을 발표했는데 극히 일부 국가를 빼고는 모두 북한의 연평도 도발을 규탄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안보리도 성과 없이 끝났다는 지적에 대해 박 대사는 “의장 성명과 같은 합의는 이끌어 내지 못했다”며 “다만 북한의 연평도 도발에 대한 규탄을 빼고 한국군의 사격훈련만 다루자는 러시아의 주장을 방어한 건 성과”라고 말했다.



 그는 “거의 대부분의 이사국이 북한 대표가 있는 자리에서 연평도 도발을 비난하고 나섰다”며 “이를 확인한 것만으로도 북한은 상당한 외교적 부담을 느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2010 중앙일보 올해의 뉴스, 인물 투표하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