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맷집 세진 금융시장

북한에 대해 무덤덤해진 것일까. 연평도 해상의 군사적 긴장에도 금융시장은 크게 놀라지 않았다. 그저 눈치를 좀 본 정도였다. 주가지수는 소폭 하락하는 데 그쳤고, 국채 가격은 오히려 올랐다. 원화가치도 상승했다. 20일 주식시장이 열린 뒤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인 17일보다 20포인트 이상 하락하면서 한때 2000을 밑돌기도 했다. 그러나 오후 들어 외국인의 매수세에 반등해 6.02포인트(0.3%) 하락한 2020.28에 거래를 마쳤다. 오전 중 기록한 하루 최대 낙폭은 1.4%로, 지난달 북한이 연평도를 포격한 다음 날(2.3%)보다 덜했다. 북한이 핵 사찰을 수용키로 했다는 소식도 주가지수가 빠르게 제자리로 돌아오는 데 한몫했다.



코스피 2020선 지켜
원화 값도 상승 마감













 개인들은 이날 장 초반부터 팔자에 나서 오후 3시까지 유가증권 시장에서 약 2900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반면 외국인은 1700억원, 기관은 1100억원어치가량을 순매수했다.



 코스닥지수는 기관이 대거 매도를 하면서 전날보다 12.79포인트(2.5%) 하락한 497.95에 마감했다.



 국가부도위험을 나타내는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소폭 상승했다. 지난 주말보다 0.08%포인트 오른 1.01%가 됐다.



 국채 가격은 소폭 올랐다. 3년물 금리는 3.35%로 전주 말보다 0.01%포인트 떨어졌다. 채권금리가 떨어졌다는 것은 가격이 올랐다는 의미다.



 달러 대비 원화가치는 서울 외환시장에서 한때 전 거래일보다 20원가량 떨어진 1172.3원을 기록했으나 이내 회복해 2.7원 오른 1150.2원에 거래를 마쳤다.



 대우증권 양기인 리서치센터장은 “외국인과 기관은 북한의 위협을 1회성 이벤트로 여겨 저가매수 기회로 삼았고, 개인들은 그간 주가가 오른 데 따른 이익 실현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미 훈련이 끝난 만큼 내일 북한이 추가 행동에 나설 가능성은 희박하다”며 “내일부터는 기업의 실적과 외국인 매수세 등 수급에 따른 일상적 장세로 완전히 돌아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혁주·김경진 기자



▶ 2010 중앙일보 올해의 뉴스, 인물 투표하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