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 관방장관 “중, 불법조업 규제를”

중국 어선이 한국 해역에서 불법 조업을 하던 중 한국 경비정을 들이받고 침몰한 사건과 관련해 일본이 중국에 견제구를 던졌다. 일본은 9월 센카쿠(尖閣)열도(중국명 釣魚島·댜오위다오) 부근 해역에서 자국 해상보안청 순시선과 중국 어선의 충돌로 심각한 외교갈등을 겪었다. 센고쿠 요시토(仙谷由人) 관방장관은 20일 기자회견에서 중국 어선 충돌 사건과 관련해 “한국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난폭한 행위가 일어나지 않도록 중국 측이 강하게 규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센고쿠 장관은 “사망자(중국 선원)가 발생한 것은 참으로 안타깝다”며 “그러나 올 들어 한국의 EEZ를 침범해 불법조업을 한 중국 어선이 늘어나고 있으며, 이 중 332척이 나포됐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중국 측이 난폭한 (불법조업) 행위를 규제해야 한다”며 이를 단속하고 있는 한국 측 대응에 이해를 나타냈다.



한국 경비선·어선 충돌 언급

 일본은 9월 센카쿠열도에서 불법조업을 하던 중국 어선과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이 충돌하자 중국인 선장을 구속한 바 있다. 이를 계기로 중국이 일본에 대한 희토류 수출 중단을 선언하는가 하면 중국 내 반일감정이 악화됐다.



도쿄=박소영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