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형 기능성 전투복 내년부터 보급









기능성 스포츠 의류에 버금가는 재질의 신형 전투복(사진 오른쪽)이 내년부터 보급된다.



 지식경제부와 국방부는 20일 ‘차세대 국방섬유협력협의회’를 열고 내년부터 국산 기능성 섬유로 만든 인체공학적 전투복을 보급하기로 합의했다. 기존 전투복(왼쪽) 재고는 그대로 사용되지만 신규 생산은 중단된다. 내년에 입대하거나 군복을 교체하면 신형 전투복을 지급받게 되는 것이다.



 정부는 1973년 현재의 전투복 디자인을 확정했으며, 1990년 민무늬에서 얼룩무늬로 색상을 바꾼 것을 제외하고는 최초의 소재와 디자인을 거의 그대로 사용해 왔다.



 신형 전투복 소재는 고기능 폴리에스터 원사를 사용해 신축성이 좋고 땀을 빨리 흡수하며 마르는 속도도 빠르다. 항균·방취 기능과 적외선 투시기에도 잘 노출되지 않는 야간위장 기능도 추가했다. 또 3차원 스캐너로 병사들의 체형을 측정해 변화된 신세대 체형에 맞도록 디자인한다. 야전에서의 활동력도 크게 높였다. 지경부 관계자는 “3차원 시뮬레이션을 이용해 분석한 전투 동작을 전투복에 적용해 야전에서 활동하기 편하도록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철 기자



▶ 2010 중앙일보 올해의 뉴스, 인물 투표하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