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만 명 자원민방위대 내년 창설 … 민방공 훈련은 모두 실제로 대피

내년부터 국가 위기관리 시스템이 대폭 강화된다. 민방위 조직과 훈련이 강해지고 대피시설이나 경보시설도 늘어난다. 또 지방자치단체 재정의 건전성 확보를 위해 지방채 발행 제한 등 다양한 정책이 도입된다. 행정안전부는 20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신년 업무계획을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행안부 업무보고 … “안보 강화”

 이에 따르면 서해 5도 대피시설을 현재 117개소에서 내년까지 159개소로 확충한다. 경기·강원도 접경 지역도 마찬가지다. 48개 경보시설을 92개소로, 383개 주민대피시설을 432곳으로 늘린다. 모두 718억원이 들 예정이다.



 자원 민방위 연합대를 창설하는 등 민방위 조직도 강화된다. 연합대는 현재 민방위 대원에 속하는 만 40세 이하 남성 외에도 41세 이상 남성이나 여성을 민방위 대원으로 편성해 조직할 예정이다. 자원자에 한해 신청을 받는데 내년에는 3만여 명 정도의 추가 대원이 확보될 것으로 행안부는 보고 있다.



 소방방재청은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 내년 9월까지 3만 명 규모의 자원 민방위대를 창설한다는 방침이다. 또 전시 대비 훈련인 ‘충무계획’과 ‘을지연습’을 강화하고 1년에 세 차례 있는 민방공 훈련 때는 모두 실제 주민 대피훈련을 한다. 민방위 실전훈련센터도 14곳에서 20곳으로 늘어난다.



 생활 속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각종 방안도 제시됐다. 개별적으로 운영되는 공공 폐쇄회로TV(CCTV)를 통합 관리하는 ‘CCTV 통합관제센터’가 27개 시·군·구에 설치된다. 연차적으로 전국에 확대할 방침이다.



임주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