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법조업 중국어선, 단속 해경 경비함 들이받아

우리 해역에서 불법조업 중이던 중국 어선에 대한 해양경찰의 단속 과정에서 어선이 전복돼 중국 선원 1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 우리 해양경찰 4명도 부상당했다.

군산 앞바다서 어선 전복, 선원 1명 사망 2명 실종 … 해경은 4명 부상

해경에 따르면 18일 오후 1시쯤 전북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 북서방 115㎞(약 72마일) 해상에서 불법조업 중이던 중국 어선들 중 요영호(63t급)가 단속에 나선 우리 해양경비함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어선이 전복돼 선원 2명이 실종됐고 구조된 8명 중 1명은 의식불명 끝에 숨졌다. 또 불법조업을 단속하던 박영웅 경장 등 해양경찰 4명은 중국 선원들이 휘두른 쇠파이프와 몽둥이 등 둔기에 맞아 부상했다. 해경은 부상자들을 헬기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하는 한편 경비함 6척과 122구조대 보트 2척, 헬기 4대를 급파해 실종자를 수색했다. 해경 측은 관련 사실을 중국 측에 통보했다.

당시 군산해경 소속 3000t급 경비함정이 우리 영해인 배타적경제수역(EEZ) 안쪽에 있는 중국 어선 약 50척을 발견해 검문검색용 고속단정으로 검문을 시도했다. 해경은 중국 어선 선원들이 쇠파이프와 몽둥이를 이용해 승선하려던 한국 해경에게 집단으로 저항했다고 전했다. 우리 해양경비함을 들이받은 어선은 중국 어선 50여 척 중 하나로, 우리 해경의 수색을 따돌리기 위해 경비함에 접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주한 중국대사관 총영사에게 전화해 사망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