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국 항공사 한국 노선 잇단 취항





외국 항공사들이 잇따라 한국 노선에 취항해 하늘길 경쟁이 심해지고 있다.

 아랍에미리트(UAE)의 수도 아부다비에 본사를 둔 에티하드항공은 11일 인천~아부다비 노선에 취항했다. 에티하드항공은 2003년 출범한 신진 항공사다. UAE 아부다비 정부의 막대한 자금력을 앞세워 7년 만에 43개국 66개 도시에 취항할 정도로 성장했다. 에티하드항공은 해당 노선에서 아시아나항공과 코드셰어(공동 운항)를 맺었다. 에티하드항공이 주 7회 모두 운항한다. 양측은 인천~두바이 노선에서 이미 공동 운항하고 있는 에미레이트항공-대한항공과 한국~UAE 간 하늘길을 두고 경쟁을 벌이게 됐다.

 에티하드항공 제임스 호건(사진 왼쪽) 대표는 본지와 인터뷰에서 “항공 리서치기관인 스카이트랙스의 종합평가에서 아시아나항공이 올해 1위를 차지하고, 우리가 6위를 차지했다”며 “그래서 1위와 손잡은 것으로 10위 밖 항공사인 대한항공에는 관심 없었다”고 말했다.

 미국 하와이안항공은 내년 1월 14일 인천~호놀룰루 노선에 취항한다. 대한항공과 공동 운항 협정을 맺어 협력자 관계로 보이지만 현실은 다르다. 40년 가까이 대한항공이 사실상 독점해오던 해당 노선에 첫 경쟁자가 나타났기 때문이다.

 하와이안항공 마크 던컬리(오른쪽) 사장은 본지와 인터뷰에서 “올해 하와이를 찾는 한국인 관광객은 지난해보다 80%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미국 본토를 방문하는 한국인 관광객이 올해 30% 증가한 점을 감안할 때 하와이 쪽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병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