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진하 또 … “이유 불문 대단히 죄송” 사과문





한나라당 황진하(파주·재선·사진) 의원이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건 이후 연이어 구설에 휘말리고 있다. 황 의원은 12일 당사를 찾아 기자간담회를 자청했다. 10일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통일전략포럼에서 한 발언에 대해 해명하기 위해서였다.

  황 의원이 “(북의 연평도 포격으로) 군인 사망자 2명이 있다고 하지만 사실 전사가 아니다. (한 명은) 대피호에 있다가 담배 피우러 나갔다 파편에 맞은 것이고, 다른 1명도 휴가에서 복귀하던 중 일어난 일”이라고 발언했다고 일부 인터넷 언론이 보도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황 의원은 “당시 한 말을 단어별로 기억하진 못하지만 대피호에 있다가 화장실도 가고 담배도 피우다 사람이 죽을 수 있었다는 것이지, (전사자) 그 사람이 담배를 피웠다는 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또 “참석자들이 북한 포병 능력을 대단히 우수하게 생각해 북한의 능력은 정확도나 위력에서 보잘것없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한 언급이었다”며 “전사자가 아니라고 말한 적이 없다”고 거듭 해명했다. 황 의원은 “유가족과 해병 장병, 국민께 이유불문 대단히 죄송스럽다”는 사과문을 냈다. 유가족에게 사과 전화까지 했다.

 포병 장교 출신인 황 의원은 최근 안상수 대표가 보온병을 포탄이라고 오인했을 때 옆에서 “작은 통은 76.1㎜ 같고, 큰 것은 122㎜ 방사포탄으로 보인다”고 말해 비난을 샀었다. 황 의원은 이날 당시 발언에 대해서도 “(거리상) 좀 떨어져 있었는데 안형환 대변인이 ‘이게 몇 ㎜(밀리미터) 포냐’고 물어 직접 들어보지 않고 대답한 것”이라며 “안 그래도 ‘보온병 포탄’ 때문에 ‘돌팔이 포병’ 이야기를 듣는데 이번 건까지… 거의 ‘어나더(another) 보온병’이 됐다”고 답답해했다.

백일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