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홀브룩 특사, 근무 중 쓰러져 위독





미국의 리처드 홀브룩(69·사진) 아프가니스탄·파키스탄 특사가 10일(현지시간) 대동맥 파열로 쓰러져 위독한 상태라고 AP통신 등이 11일 보도했다. 국무부 청사에서 쓰러진 홀브룩은 급히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나 회복 여부는 아직 불투명하다.

 홀브룩 특사는 국무부에서 아시아와 유럽 지역을 담당하는 차관보를 각각 역임한 전례 없는 이력을 가졌다.

 빌 클린턴 정부에선 유럽 담당 차관보로 보스니아 전쟁 종결에 큰 역할을 했다.

 앞서 1977~81년엔 아태 차관보로 박정희 대통령이 서거한 10·26 사건 이후 미국의 한국 정책에 큰 영향을 미쳤다. 12·12 쿠데타 직후 당시 윌리엄 글라이스틴 주한 미 대사에게 신군부의 움직임을 견제하도록 지시하기도 했다. 90년대 말과 2000년대 초 유엔주재 대사를 지냈고 지난해 1월부터 아프가니스탄·파키스탄 특사로 일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홀브룩 특사는 미국 외교사에 기록될 만한 훌륭한 인물로 미국민과 전 세계인으로부터 존경받는 공직자”라며 쾌유를 기원했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마이클 멀린 합참의장, 톰 도닐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 외교안보팀의 주요 멤버들이 그가 입원 중인 조지 워싱턴대 병원을 찾아 문병했다.

최익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