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형 특집] 좀 더 자연스러운 눈성형, 어떤 게 있나






성형의 시작은 눈이란 말이 있다. 그만큼 아름다운 눈에 대한 관심이 높고 수술을 많이 한다는 뜻이다. 동양인의 눈은 지방이 많고 피부가 두꺼워 원래 크기보다 작아 보인다. 눈앞에 몽고주름이 있거나 눈초리가 올라가 있는 형태도 많다. 이런 눈에 단순히 쌍꺼풀만 만든다고 매력적인 눈이 될 수 있을까. 눈 성형의 최신 경향을 아이원성형외과 박병주 원장의 도움말로 알아보자.

눈매 교정술, 동양인에 적합한 쌍꺼풀 만들어

요즘은 눈매 성형이 인기다. 과거에는 눈두덩에 큰 쌍꺼풀 라인을 만들어 서구적인 눈을 만들었다. 그러나 요즘은 동양적인 이미지를 크게 훼손하지 않으면서 개개인에게 가장 어울리는 눈매를 만든다.

 눈의 일부 근육을 단축시키는 조작만으로도 충분히 크고 시원한 눈매를 만들 수 있다. 어디를 당기느냐에 따라 눈매가 바뀌므로 수술 전에 전문의와 충분히 상담하도록 한다.

 쌍꺼풀수술은 눈꺼풀 피부의 두께나 지방량, 안구돌출 정도 등을 고려해 수술법을 결정한다. 매몰법은 회복기간이 짧고 라인이 자연스럽지만 쉽게 풀릴 수 있다. 반면 절개법은 쌍꺼풀이 확실한 대신 흉터가 크고 오래 남아 수술한 티가 많이 나는 단점이 있다.

  박 원장은 “자신의 눈에 맞는 쌍꺼풀 라인을 디자인하고 절개한 다음 피부 봉합술을 촘촘하게 하면 흉터가 거의 남지 않는다”고 했다. 매우 가는 실을 쓰는데다 술기가 발달해 섬세한 수술이 가능하다. 일반 절개법보다 회복이 빠르면서 라인이 자연스럽다.

안검하수 교정, 이마주름 예방 역할도

동양인은 대부분 눈을 뜨도록 하는 윗눈꺼풀의 올림 근육이 약하다. 이 힘이 약하거나 나이가 들어 처짐이 심하면 시야가 불편하다. 특히 눈을 치켜 뜨려고 하다 보면 이마에 주름이 생기기도 한다.

 안검하수 교정술은 게슴츠레한 눈을 또렷하게 잡아주는 눈매 교정술이다. 박 원장은 “근육의 밸런스가 가장 중요한데 매우 섬세하고 숙련된 기술이 요구된다”며 “안검하수가 심해 윗눈꺼풀의 올림 근육의 힘이 거의 없는 경우엔 이마 근육이나 인대이식 수술 등을 통해 교정한다”고 설명했다.

앞트임 뒤트임, 흉터없는 수술법 개발

눈앞의 내안각이 가려 답답한 눈에 쌍꺼풀수술을 한다고 시원한 눈매가 되진 않는다. 일명 몽고주름을 걷어내는 앞트임 수술이 필요한데, 기존에는 눈을 옆으로 당기듯이 터줬다.

 이로 인해 눈앞이 뾰족해져 사나워 보이거나 흉터가 도드라지는 문제가 있었다. 박 원장은 “몽고주름이 생기는 원인이 피부의 밴드현상이 아닌 눈앞 피부와 눈 주변 근육의 유착현상이라는 걸 알게 됐다”며 “유착을 풀어주는 수술로 자신의 내안각 형태가 자연스럽게 드러나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절개선이 거의 보이지 않는 것도 장점이다.

 눈의 바깥쪽 길이를 늘려주는 뒤트임 수술도 있다. 눈매가 길어 보여 시원한 이미지를 준다. 최근엔 수술기법이 발달해 눈초리를 눈 바깥쪽 뼈의 안쪽으로 당겨 고정한다. 눈 끝부분을 절개했다가 다시 살이 달라붙어 트임은 없어지고 흉터만 남았던 기존 수술법을 개선한 것이다.

 치켜 올라간 눈초리는 내려줘 선한 이미지로 바꿀 수 있다. 수술시간은 눈매 교정 쌍꺼풀이 약 1시간, 트임은 30분 정도 소요된다. 회복에는 3~4일이 걸린다.

눈밑 지방 제거술, 지방 이식으로 ‘동안’ 효과

눈밑 지방은 눈 아래쪽 근막에 지방이 고이는 것을 말한다. 눈 아래가 불룩 튀어나오면 얼굴에 음영이 져 우울하거나 심술궂게 보인다. 이런 눈밑 지방을 제거하는 수술도 진화했다. 과거엔 단순히 지방만 제거해 눈밑이 퀭하게 보였다. 하지만 요즘엔 지방을 적절히 제거하고 꺼진 부분에 볼의 자가 지방을 이식해 부드럽고 어려보이는 이미지를 만든다.

비대칭교정술, 안구건조증·시력저하 막아

눈 성형에는 미용뿐 아니라 기능을 치료하는 수술도 있다. 대표적인 것이 얼굴의 근육신경이 마비된 안면신경마비(구안와사) 후유증. 대개 발병 후 1년 이내에 회복되지만 10명 중 1명은 후유증이 남는다. 양쪽 눈 모양이 비대칭으로 틀어지거나 눈꺼풀이 감기지 않는 것이다. 아랫눈꺼풀을 지탱해 주고 눈을 감도록 하는 눈 둘레근이 마비된 게 원인이다. 눈이 감기지 않는 현상이 오래 지속되면 각막염이나 안구건조증, 시력 저하 등 부작용이 생길 수 있으므로 조기에 교정하는 게 좋다. 이때는 눈꺼풀 안쪽에 의료용 얇은 금판을 이식한다.

 박 원장은 “눈을 감지 못하는 정도에 따라 금판의 무게를 달리한다”며 “금판이 너무 크면 눈을 뜨기가 어려우므로 숙련된 술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면신경마비는 후유증의 정도에 따라 적용하는 수술법이 다양하다. 아랫눈꺼풀이 처지거나 뒤집힌다면 외안각 고정술을, 눈썹높이가 비대칭이라면 눈썹거상술 또는 이마거상술 등을 할 수 있다.

이주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