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인 평균 기대수명 … 남 77세, 여 83.8세

한국인의 수명이 점점 길어지고 있다. 지난해 태어난 아이는 평균 80.5년 살 것으로 예상됐다. 성인의 기대수명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보다 높다.



통계청 ‘2009년 생명표’
OECD 평균보다 높아

 통계청이 9일 발표한 ‘2009년 생명표’에 따르면 지난해 태어난 아이의 예상 수명은 80.5세다. 10년 전인 1999년보다 4.9세, 1970년보다는 18.6세 늘었다. 65세 이상 고령자의 사망률이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남자의 평균 기대수명은 77세, 여자의 기대수명은 83.8세다. 여전히 여자의 기대수명이 6.8세 많다. 남녀 간 기대수명 차이는 지난해 6.8세로 85년(8.4세)을 정점으로 좁혀지는 추세다.



 기대수명은 OECD 평균에 비해 남자는 0.6세, 여자는 평균 1.7세 더 많다. 남자의 경우 기대수명이 가장 긴 스위스보다는 2.8세, 여자는 기대수명이 최장인 일본보다는 2.3세 적다. 남녀 간 기대수명 차이는 OECD 평균(5.7세)보다 컸다.



 앞으로 더 살 수 있는 햇수를 나이별로 보면 ▶30세 남자 47.9년, 여자 54.5년 ▶45세 남자 33.8년, 여자 40.1년 ▶65세 남자 17년, 여자 21.5년이다.



허귀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