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눈 내리는 날엔 더 신나요, 캐주얼 부츠





싸고 가볍고 방수에 강하고
색상 화려해 패션 포인트로
패딩·고어텍스 등 소재 다양



1 종아리가 날씬해 보이는 로미카 패딩부츠 악티스. 2 실내·외에서 모두 신기 편한 노스페이스 텐트 뮬. 3 여밈 부분이 벨크로로 처리된 러버덕 지브라 패턴. 4 무게가 350g 이하인 K2 이글루.





부츠의 계절이다. 요즘 여성들에게 부츠는 겨울철 필수 아이템이 됐다. 하지만 큰맘 먹지 않으면 가죽 부츠나 양털 부츠를 마련하기가 쉽지 않다. 가격이 수십만원대에 이르기 때문이다. 가죽이나 양털 소재는 눈비에 약하다는 단점이 있기도 하다. 이들 정통 부츠 대신 올해는 패딩·다운·고어텍스 등을 사용한 캐주얼 부츠가 인기를 끌고 있다.









고어텍스 소재로 된 K2 버니.



 패딩 부츠는 우선 방수에 강하다. 눈길 위를 한참 걸은 뒤에도 마른 수건으로 툭툭 털어내면 금방 뽀송뽀송해진다. 한번 때가 타면 세탁이 어려운 양털 부츠 등에 비해 쉽게 더러워지지 않기 때문에 2만∼3만원대의 세탁비를 절약할 수 있다. 검은색·갈색이 대부분인 가죽 부츠에 비해 다양한 색상이 나와 있어 화려한 스키장 패션으로도 손색없다. 무엇보다 가죽 부츠나 양털 부츠에 비해 값이 싸다. K2 서정민 신발기획팀장은 “올겨울엔 무게가 가볍고 색상이 화려한 부츠가 대세”라며 “겨울 패션의 포인트 아이템으로 장만하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스페이스의 ‘눕시’ 시리즈는 페트병을 재생해 만든 립스톱 원단을 사용해 가벼우면서도 내구성이 뛰어나다. 세련된 스타일의 ‘눕시 부티(10만원)’는 필파워(fill power·다운 복원력) 700 다운을 이용해 모양이 잘 망가지지 않고 복원력이 좋다. 입구 부분을 조일 수 있도록 해 보온성을 높였다. ‘눕시 퍼(11만원)’는 여성 전용 제품이다. 발등에서 끈을 조일 수 있게 돼 있어 밀착감이 좋다. 노스페이스 ‘뮬’ 시리즈는 실내외 모두 착용이 가능한 제품이다. 은은한 광택이 멋스러운 ‘트랙션 뮬(7만원)’, 귀여운 체크 패턴의 ‘텐트 뮬(6만원)’ 등이 있다.



 에이글이 이번 겨울 내놓은 부츠는 인체공학적 곡선이 특징으로, 옆모습이 날씬해 보이는 효과가 있다. 100% 천연고무로 만든 ‘러버부츠’는 눈이나 비가 내리는 날에도 끄떡없어 장화 대용으로도 신을 수 있다. ‘브리스 패딩 부츠(18만원)’는 나일론 원단으로 만들어져 가볍고 방수성이 좋다.



 K2는 덕다운·고어텍스 등 기능성 소재를 사용한 부츠를 내놨다. 이달 출시 예정인 ‘이글루(12만9000원)’는 무게가 350g 이하로 일반 부츠보다 훨씬 가볍다. 오리털을 사용해 발을 따뜻하게 감싸 주고, 바닥에 고무창이 보강돼 눈길에서도 미끄러질 염려가 적다. 남녀 공용으로는 검정·카키·브릭 색상이, 여성 전용으로는 노랑·분홍·보라 색상이 있다. 여성용 부츠인 ‘버니(25만원)’는 방수성과 보온성이 뛰어난 고어텍스 듀라섬 원단으로 만들어졌다.



 GS샵은 군화를 모방한 워커부츠 ‘고세 스터드락 워커부츠(12만4100원)’를 판매한다. 최근 탤런트 고소영이 신으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발등에 탈착 가능한 장식 벨트가 부착돼 있어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긴 끈으로 발목 부위를 두 번 정도 감싸 묶어 주면 발목이 가늘어 보이는 효과가 있다.



 옥션은 저렴한 가격의 다양한 퍼 부츠를 내놨다. ‘신찌슈 퍼 부츠(4만8000원)’는 브라운·화이트·그레이 색상의 밍크 소재가 부츠 전체를 감싸고 있다. ‘슈즈원 퍼 부츠(3만9700원)’는 입구에 토끼털을 부착해 발목 라인을 강조했다. 패딩 소재인 ‘스노 패딩부츠(2만6500원)’는 내피가 양털로 돼 있어 미끄러짐을 방지하고 신었을 때 포근한 느낌을 준다.



 러버덕에서 선보인 패딩 부츠는 스타일이 좀 더 과감하다. 지브라 패턴, 메탈릭 골드 등 개성미가 넘친다. 여밈 부분을 벨크로(찍찍이)로 처리해 신고 벗기가 쉽다. 독일 브랜드 로미카가 선보인 패딩 부츠 ‘악티스(31만9000원)’는 독일어로 북극이란 뜻으로, 무릎 아래가 날씬해 보이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외피를 퀼팅 스타일로 압축해 패딩이면서도 그다지 두껍지 않다. 종아리 부분 굵기에 따라 사이즈 조절이 가능하도록 스트링 처리를 했다. 특허 받은 톱 드라이 소재를 외피에 덧대 방풍·방수 기능을 강화했다. 안창과 외피를 분리할 수 있어 세탁이 가능하다.



김진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