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백화점, 미국 유명 백화점과 VIP 서비스 공유 나선다





구매 금액 최고 6% 적립해주고 이벤트 초청 … 국내 무료 배송도



롯데백화점 애비뉴엘 VVIP 고객을 위한 공간인 ‘멤버스 클럽’에서 고객들이 구입한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이곳에는 고객을 위한 개인 비서 겸 스타일리스트 역할을 하는 ‘퍼스널 쇼퍼’가 상주하며 ‘최고의 고객’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이 미국 주요 백화점과 VIP 고객 서비스 제휴를 추진한다. 롯데백화점의 VIP 고객이 미국의 백화점에서 쇼핑할 때도 VIP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다. 롯데백화점은 미국 노드스트롬 백화점, 삭스피프스애비뉴 백화점과 이 같은 서비스 제휴를 논의 중이라고 8일 밝혔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10월 프랑스의 갤러리 라파예트 백화점과 VIP 고객 서비스 공유를 위한 MOU를 맺은 바 있다. 외국의 고급 백화점과 서비스 제휴를 늘려감으로써 VIP 고객 관리를 더욱 강화하려는 목적이다.



 MOU가 체결되면 고객들은 미국에서도 해당 백화점의 VIP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삭스피프스애비뉴 백화점의 경우 연간 구매 금액에 따라 VIP 고객 등급이 나뉜다. 프리미어(5000달러 미만), 엘리트(1만 달러 미만), 플래티넘(2만5000달러 미만), 다이아몬드(2만5000달러 이상) 등이다. 등급별로 구매 금액의 2∼6%가 적립돼 현금처럼 매장에서 재사용할 수 있다. 세일 사전 공지, 이벤트 초청, 쇼핑 컨설팅 서비스 등이 기본적으로 제공된다. 플래티넘 고객은 국내 무료 배송 서비스를 받을 수 있고, 다이아몬드 등급 고객은 별도의 콜센터까지 이용할 수 있다. VIP 등급별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한국 고객에게 어떻게 적용할 것인지 등 구체적 내용은 현재 논의 중이다.



 마찬가지로 미국의 해당 백화점 고객이 한국에서 롯데백화점을 이용할 때도 VIP 서비스를 받게 된다. 본점 11층의 MVG(Most Valuable Guest) 라운지 이용, 롯데면세점 및 롯데호텔 할인 서비스 등의 혜택을 제공할 전망이다. 롯데백화점의 일부 VIP 고객 서비스는 미국의 백화점에서 하지 않는 것들이다. 특히 고객 개개인을 식별해 맞춤형 서비스를 시행하는 원투원(one-to-one) 마케팅이 강점이다. 라운지 담당자가 VIP 고객 하나하나의 이름은 물론 인적사항, 가족관계까지 파악해 응대한다. 특정 등급의 고객을 대상으로 개인 비서 겸 스타일리스트 역할을 하는 퍼스널 쇼퍼 서비스도 제공한다. 일부 고객은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개인 캐비닛을 사용할 수 있으며, 매 시즌 와인 등의 선물도 받게 된다. 수입 자동차사와 연계해 제공되는 ‘타운카’ 서비스도 있다. 고객의 집에서 매장까지 오가는 데 개인 차량과 기사를 지원해 준다. 롯데백화점 측은 이처럼 개인의 성향에 맞춘 친밀한 서비스가 한국 백화점의 이미지를 높이는 데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지난 10월부터 서비스 교류가 진행 중인 프랑스 라파예트 백화점에서는 지금까지 총 12명의 롯데백화점 VIP 고객이 혜택을 받았다. 서비스는 라파예트 백화점을 들어서자마자 시작된다. 1층에 있는 VIP 살롱에서 한국인 직원의 안내를 받는다. 한국어로 된 매장 가이드북도 제공된다. 의류 상품을 10% 할인해 주는 ‘Korean VIP’ 카드가 즉석에서 발급되며, 롯데카드로 상품을 구입할 경우 대금 청구 시 10%를 할인받는다.



 백화점 업계는 상위 20%의 고객이 전체 매출의 80%를 차지할 만큼 우수 고객의 비중이 크다. 특히 상위 1%에 해당하는 VIP 고객의 경우 경기 흐름에 상관없이 지속적으로 소비를 한다. 각 백화점들이 차별화된 VIP 서비스를 내놓기 위해 머리를 싸매는 이유다. 롯데백화점 마케팅부문장 정승인 상무는 “외국 백화점과의 업무 제휴는 ‘롯데백화점 VIP 고객은 세계 어디에서도 VIP 대접을 받아야 한다’는 생각에서 비롯됐다”며 “앞으로도 전 세계 유명 백화점들과의 VIP 고객 서비스 제휴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진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