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방위 방독면 89%는 폐기 대상

우리나라 민방위 조직이 보유한 방독면 10개 중 9개는 내구 연한을 넘겨 사실상 폐기 대상인 것으로 밝혀졌다. 소방방재청에 따르면 전국의 민방위용 방독면은 모두 332만 개로, 이 중 89%는 내구연한 5년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더구나 방독면은 민방위 대원용 장비지만, 전체 민방위 대원(393만 명)의 수에도 못 미친다. 따라서 북한이 화생방 공격을 해올 경우 일반 국민뿐 아니라 민방위 대원들도 무방비 상태에 놓일 수밖에 없다. 국방백서에 따르면 북한은 2500~5000t 규모의 화학무기를 보유하고 있다. 화학무기 중 대표적인 종류인 사린가스는 1t이 ㎢당 3000~1만 명이 있는 지역에 떨어질 때 사망자만 300~7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2004년 이후 국비 끊겨 교체 못해 … 북 화생방 공격 땐 무방비

소방방재청 관계자는 “2004년 불량 국민방독면 사건 이후 지금까지 국비 보조가 중단돼 방독면을 보충하지 못하고 있다”며 “지금 보유한 방독면은 대부분 내구연한을 넘겼지만 매년 샘플링 조사를 통해 계속 사용할 수 있다고 판단되는 것을 골라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스라엘처럼 전 국민이 하나씩 방독면을 보유하지는 못하더라도 최소한 민방위 대원이라도 한 명당 한 개씩은 가지고 있어야 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며 “매번 방독면 구입예산을 요청하고 있는데 ‘당장 시급한 사안이 아니다’는 이유로 최종 예산 심의에서 전액 삭감돼 왔다”고 말했다.

한편 소방방재청은 15일 오후 전 국민이 실전상황을 가장해 비상대피시설로 피하는 특별 민방위 훈련을 한다. 연평도 사태와 같은 적의 포격으로부터 대피하는 내용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훈련은 15일 오후 2시 전국 읍 이상 지역에서 소방방재청 중앙민방위경보통제소의 훈련 공습경보 발령과 함께 시작돼 20분간 실시된다. 이때 전 국민은 직장과 학교·마을 단위로 민방위대의 인솔을 받아 지하실 등 대피시설로 피해야 한다. 모든 차량은 운행을 중단하고, 보행 중인 국민은 경찰 등의 안내를 받아 지정된 대피소로 즉시 이동해야 한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