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증권사 강점은 수익률 … 회계처리 서비스까지 맞춤으로

‘장수 리스크’. 은퇴 후 오래 사는 게 위험이 된 세상이다. 최근 사회가 노후 준비가 안 된 이들을 협박하는 말처럼 들린다. 그런데 협박이 아니다. 피델리티자산운용과 서울대가 최근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실제로 심각하다. 은퇴 후 예상되는 평균 연간소득이 은퇴 직전 연소득의 몇 %에 해당되는지(은퇴소득대체율)를 알아봤더니, 우리나라는 평균 42%였다. 곧 은퇴 전 100만원 벌던 사람이 은퇴 후에는 42만원만 번다는 얘기다. 미국(58%)·홍콩(54%)·일본(47%) 등보다 낮다.

1일부터 4인 이상 사업장도 퇴직연금

은퇴소득대체율이 이렇게 낮은 데는 이유가 있다. 노후 생활의 3중 안전판은 공적연금(국민연금)·퇴직연금·개인연금이다. 국내의 경우 퇴직 후 소득에서 국민연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41%, 개인연금이나 저축 등 개인투자는 56%다. 퇴직연금 비중은 3% 수준에 그친다. 3개의 축이 균형을 이뤄야 하는데 퇴직연금 쪽이 너무 약하다.

마침 1일부터 상시 4인 이하 사업장의 근로자들에게도 퇴직급여제도가 적용되기 시작했다. 1년 이상 같은 곳에서 계속 일했다면 퇴직금이나 퇴직연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거의 모든 근로자가 퇴직급여 혜택을 받게 된 셈이다. 노후 대비에 더 알맞은 퇴직연금 쪽으로 옮겨가는 사회 분위기를 감안하면 퇴직연금 시대가 본격 열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은행·보험회사가 앞선 가운데 후발주자인 증권사들이 뛰고 있다. 증권사들이 내세우는 강점은 뭐니 뭐니 해도 수익률이다.
 
증권사 후발 주자지만 잠재력 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10월 말 현재 약 194만 명이 퇴직연금에 가입해 있다. 5인 이상 전체 근로자 가운데 네 명 중 한 명꼴이다. 5인 이상 사업장의 16.8%가 퇴직연금에 가입했다. 2005년 12월 도입 이후 5년 만에 이룬 성과다. 특히 500인 이상 대형 사업장은 전체의 45%가 퇴직연금에 가입해 있다. 내년에는 이 비율이 더 올라간다. 현대중공업·현대자동차·포스코·한국전력·KT 등 대기업들이 내년 퇴직연금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다.

현재 퇴직연금 시장의 주류는 확정급여(DB)형이다. 회사가 자금의 운용방법을 정한다. 반면 확정기여(DC)형은 회사가 매년 연간 임금의 12분의 1 이상을 직원의 퇴직연금 계좌에 넣으면 근로자가 직접 예금이나 적금·보험·펀드 등의 운용방법을 정하는 방식이다. DB형은 과거 퇴직금과 유사하다. 이것저것 따지기 싫으니 DB형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전체 연금 적립액 20조9300억원 중 67%인 13조9800억원이 DB형이다. DC형 비중은 20.8%에 그친다. 그러나 퇴직연금이 일찍부터 도입된 선진국은 DC형 비중이 크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으로 퇴직연금 자산 중 DC형 비중은 1999년 32%에서, 2004년 40%, 2009년 42%로 꾸준히 늘고 있다.

금융기관별로 보면 지금까지는 은행권의 완승이다. 전국에 걸친 광범위한 영업망 덕이 크다. 퇴직연금은 가입 이후에도 추가 입금, 자산운용 상담 등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기 때문에 촘촘한 영업망이 확실한 강점이다. 또 총자산이 많고 사업구조가 분산돼 있어 안전성 측면에서도 유리하다고 은행권은 주장한다. 모든 연금이 어차피 은행계좌로 들어오기 때문에 은행을 통하면 종합적인 자산관리가 가능하다고 강조한다. 보험은 퇴직보험과 종신형 연금보험 등을 운용해 봤다는 경험을 앞세운다. 장기 상품을 안정적으로 운용해 본 경험은 보험권뿐이라고 주장이다.

이에 반해 증권업계는 성적이 좋지 않다. 점유율이 전체 퇴직연금 시장의 10% 수준에 그친다. 지점 수가 적어 접근이 어렵고, 장기로 돈을 맡기기에는 불안하다는 인식이 작용한 탓이다. 그러나 수익률로 보자면 증권사가 낫다. 지난해 DB형에서 은행권은 평균 5.84%의 수익을 올렸다. 그러나 증권업계는 7.67%의 성과를 냈다. DC형의 차이는 더 크다. 은행권은 평균 7.65%인데 반해 증권업계는 13.93%다. 5%포인트 넘게 차이 나는데, 이런 식으로 15년만 투자하면 적립금 차이는 딱 두 배로 벌어진다. 그리고 아직은 전체 퇴직연금 시장의 5분의 1밖에 안 되는 DC형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앞으로 DC형 비중이 커질 것을 감안하면 퇴직연금 시장에서 증권사를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특히 풍요로운 노후를 위해 퇴직연금을 적극적으로 관리하겠다면 증권사 상품을 주목해야 한다. 증권사들은 가입자를 잡기 위해 각종 혜택과 서비스를 앞세운다. 

삼성, 기업 실무 담당자 업무 덜어줘
증권사들이 무엇보다 강조하는 건 수익률이다. 한국투자증권이 그렇다. 이 회사가 파는 ‘한국밸류 10년투자 퇴직연금펀드’는 펀드 운용을 한국밸류자산운용이 맡았다. 이 운용사는 가치투자를 전문으로 한다. 저평가된 주식을 사서 제값을 받을 때까지 보유한다는 가치투자의 철학은 장기 투자와 맥을 같이 한다. 곧 장기 운용해야 하는 연금과 성격이 맞는 셈이다. 그래서인지 이 펀드의 최근 1년, 2년, 3년 수익률은 모두 퇴직연금펀드 중 최상위권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2년 수익률은 50%를 웃돌아 2등과의 성과 차이가 10%포인트 넘게 난다.

지난 2분기부터는 비원리금 보장상품의 수익률이 공시되기 시작했다. 원금을 보장해주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운용 역량을 제대로 펼칠 수 있다. 이 때문에 성과 차이가 더 극명하게 나타난다. 이 부문에서 대우증권은 누적수익률 기준으로 DB형 1위, DC형은 2위를 기록하고 있다.

대신증권은 지난해 DB형 부문에서 11.5%의 수익률을 기록해 퇴직연금 적립금이 100억원 이상인 금융회사 중 수익률 1위를 차지했다. 리서치센터와 투자분석부·컨설팅랩 등 각 전문가들로 구성된 ‘퇴직연금 운용전략 자문위원회’가 운용 수익률을 높이는 데 한몫하고 있다.

그런데 수익률만으로는 부족하다. 수익률이 떨어지면 언제 퇴직연금 사업자를 바꿀지 모른다.
특화된 서비스가 필요하다. 삼성증권은 국제회계기준(IFRS) 체계에 맞춘 ‘확정급여채무 평가서
비스(웁실론)’에 집중했다. 내년까지 상장사들은 IFRS에 맞춰 재무보고서를 작성해야 한다.

이 보고서에는 종업원의 미래 퇴직금을 추정해 현재 할인된 가치로 산출해 반영해야 한다. 그런데 이 계산이 상당히 복잡하다. 그래서 기업들은 이를 외부 컨설팅 업체에 맡긴다. 그러나 임금 데이터가 회사 밖으로 나가는 것은 찜찜하다. 삼성증권 퇴직연금에 가입하면 이런 계산을 ‘웁실론’을 통해 알아서 해준다. 재무·노무 관련 실무담당자들이 훨씬 편해지는 셈이다.

하나대투증권은 퇴직연금 컨설팅을 할 때 임금과 퇴직금 규정 등을 따져 표준임금테이블을 만들어 준다. 이를 통해 전 직급과 전 연령대에 걸쳐 DB형과 DC형이 각각 어떤 장단점이 있는지를 쉽게 비교 분석할 수 있다. 근로자들이 어떤 상품을 선택했을 때 자신에게 이익인지 한눈에 알 수 있도록 했다.

퇴직연금은 노후 생활의 안전판이기 때문에 세세히 신경 써야 하지만 근로자들이 일일이 챙기기는 쉽지 않다. 따라서 사업자들이 알아서 내 돈처럼 관리해 줬으면 하는 게 근로자들의 심정이다. 미래에셋증권은 고객 개인별 투자성향, 나이, 퇴직 예상 시점 등에 맞춰 투자 대안을 제시해 주는 ‘모델 포트폴리오 랩어카운트’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정기적으로 자산을 조정해 주는 리밸런싱과 목표수익률에 도달하면 다시 적립식으로 재투자하는 리타기팅형 등으로 구분된다.

우리투자증권은 DC형 제도에 가입한 고객에게 고객관리(CRM)시스템을 통해 일대일 전담 자산 주치의를 배정해 준다. 장기적 관점에서 퇴직연금 자산관리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퇴직연금 수익률 관리 시스템인 ‘웰스 케어’를 통해 분기별로 당시 시장 상황에 맞도록 자산을 재분배한다. 신한금융투자는 종합자산관리 시스템인 ‘닥터S(Dr.S)’를 퇴직연금 상품과 접목해 자사가 추천하는 최고의 상품을 적절히 분산해 주문할 수 있도록 했다. 가입자가 어떤 수익률을 목표로 하느냐에 따라 상품별 투자 비중을 알아서 조절해 준다.

업계 최초로 새 상품을 내놓기도 한다. 하이투자증권은 업계 최초로 퇴직연금 원리금 보장 상품으로써 환매조건부채권(RP)을 발매했다. 동양종금증권은 9월 퇴직연금 전용 채권매매 시스템을 오픈해 퇴직연금 자산을 운용할 때 채권에 직접 투자할 수 있도록 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