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인외고 합격 불당중 김지수 “우리나라 부자 만드는 외교관 되고 싶어요”









김지수(16·천안 불당중 3사진)군은 최근 용인외고에 합격했다.



 김군은 초교 6학년 때부터 용인외고만을 목표로 공부했다. 한때 입학규정(지역제한) 이 바뀌면서 용인외고를 갈수 없게 되자 이사 갈 생각까지 했다고 한다. 다행히 용인외고가 자사고 전환으로 지역 제한이 풀리면서 김군은 이사를 가지 않고도 용인외고에 합격할 수 있었다.



-용인외고를 목표로 공부한 이유가 있나 ?



아는 형이 용인외고에 다녀 가본 적이 있다. 치열한 입시 전쟁을 준비하는 고등학교들이 외국에 나가 국제토론대회에 참가하는 것을 보고 멋지다고 생각했다. 나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용인외고를 목표로 공부를 했다.



-1차 면접만으로 합격했다고 들었다.



 제출한 서류(30%)와 내신(70%)으로 합격여부를 가린다. 1차 면접에서 일부를 뽑고 나머지는 2차 면접에서 뽑는다. 지원한 학생 대부분이 내신은 69점 이상이지만 나는 68.5점으로 불리했다. 그러나 면접(서류)에서 좋은점수를 받아 1차 면접에서 합격할 수 있었다. 솔직하고 당당하게 면접을 치른 것이 입학사 정관에게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



-어떻게 영어공부를 했나.



내 경우 원어민 교사가 있는 학원을 다닌 것이 큰 도움이 됐다. 원어민 교사와 대화하고 토론하면서 많은 것을 얻었다. 그전에 다니던 영어학원도 모든 수업을 영어로 진행했지만 단순한 일상적인 회화 중심의 수업이어서 만족하지 못했다. 영어권 나라의 문학도 이해할 수 있고 글쓰기도 단순한 문장이 아니라 내 생각을 논리적으로 써내고 말할 수 있는 실력을 쌓기 위해 노력했다.



-지역아동센터에서 학습지도 봉사활동을 했다고 들었다.



 솔직히 처음엔 봉사점수(실적) 쌓기 위해 다녔다. 그러나 세월이 갈수록 실력이 느는 동 생들을 보며 기쁨을 느꼈다. 지금도 1주일에 한번씩 아동센터에 들러 학습지도 봉사활동을 벌이고 있다.



-장래희망은?



 외교관이 되고 싶다. 특히 중국을 정확히 파악하고 분석해 낼 줄아는 외교관이 되

고 싶다. 우리나라부자가 될 수 있도록 가교 역 할을 하고 싶다.



  장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