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튜닝카·슈퍼카의 세계로 … 부산국제오토살롱 개막







부산국제오토살롱이 2일 벡스코에서 개막된 가운데 관람객들이 전시된 차량을 살펴보고 있다. 5일까지 나흘간 진행되는 이 행사에는 튜닝카와 콘셉트카 등 다양한 자동차가 선보인다. [송봉근 기자]



튜닝카와 슈퍼카를 소개하는 부산국제오토살롱이 2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돼 나흘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올해는 튜닝카·슈퍼카를 비롯해 콘셉트 카도 등장했다. 주요 전시 차량으로는 세계적인 휠 제조사인 RAYS ENGINEERING의 공식 웹사이트에 오른 TID STYLING의 R8 데모 카가 국내 처음으로 공개됐다. 또 전 세계 아우디 TT 오너들이 열광하고 있는 아우디 TTS 데모 카도 전시됐다. 페라리 F430도 위용을 드러냈다.



 일본을 대표하는 자동차 튜닝업체 오바야시 팩토리의 직원들이 직접 참여하는 단독 쇼룸이 마련됐고 미국 시보레의 콜벳 3세대와 4세대, 5세대, 5세대 컨버터블, 6세대 차량도 출품됐다. 이번 전시회는 또 부산시의 후원으로 해외바이어들이 초청돼 비즈니스 상담도 이뤄진다.



 벡스코 야외주차장에서는 대한타이어공업협회가 주관하고 넥센타이어·한국타이어·금호타이어가 공동 참여하는 타이어 무상점검 서비스도 진행된다. 전시장 안에서는 자동차 필름 축제인 틴트오프코리아 페스티벌이 열린다.



글=김상진 기자

사진=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