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화 송년회 세종벨트서 하면 어때요?

올겨울 가족과 함께 세종벨트에서 ‘문화 송년회’를 즐기면 어떨까.



서울시, 패키지 40여 종 출시

서울시는 연말을 맞아 ‘세종벨트’에서 12월 한 달간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문화 패키지 상품 40여 종을 2일 내놓았다. 세종벨트는 광화문광장 인근 미술관·공연장·박물관 등 35개 문화공간을 일컫는 ‘문화 연합체’다.



세종벨트 송년패키지는 싸다는 게 매력이다. 패키지 상품을 이용하면 정상가보다 20~50% 할인된 가격에 문화공연을 즐길 수 있다.



뮤지컬 ‘리턴’과 전시 ‘어둠 속의 대화’를 보고 서울역사박물관을 둘러보는 데 평소에는 6만원이 들지만 패키지 상품을 이용하면 3만9000원에 즐길 수 있다. 공연 ‘사랑하면 춤을 춰라’와 전시 ‘어둠 속의 대화’를 보고 화폐금융박물관에 입장한다면 8만원이 들지만 패키지 상품은 40% 할인된 4만6000원에 나왔다.



가족·연인·청소년 등 대상별로 맞춤형 상품이 있어 취향에 맞게 골라 즐길 수 있다. 가족을 대상으로 33만8200원에 나온 ‘송년 특선 로열 패키지’는 조선호텔에서 1박을 한 뒤 서울시립미술관의 ‘샤갈 전’과 난타극장에서 하는 ‘난타’ 공연 관람까지 한꺼번에 즐기는 문화상품이다. 원래 68만원짜리다.



특별한 추억을 만들고 싶은 연인을 위해서는 ‘러브투게더-그 남자’ ‘러브투게더-그 여자’ 등의 상품이 있다. 세종로에서 효자로까지 산책하며 세실극장과 금호아트홀의 공연을 볼 수 있다.



서울시는 8월 광화문광장에 ‘세종벨트 통합 티켓팅&인포센터’를 만들어 문화 상품을 안내·판매하고 있다. 예약은 센터나 세종벨트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으며 예약을 하지 못해도 당일 잔여 좌석을 반값에 파는 ‘러시티켓’을 센터에서 구할 수 있다.



임주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