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일·러와 대북 압박 공동전선





김성환 장관, 발빠른 외교전



왼쪽부터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 힐러리 클린턴 미국무장관, 마에하라 세이지 일본 외상,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





정부는 북한의 연평도 공격에 맞서 미국·일본·러시아와 함께 북한을 압박하는 공동전선 형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에서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과 각각 만나 북한의 연평도 공격과 핵개발 문제를 집중 논의했다.



김 장관은 클린턴 장관과의 회담 뒤 “북한이 (연평도 도발 등에)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고 진정한 비핵화 의지를 구체적인 행동으로 보여야 6자회담 재개 여건이 조성될 수 있다는 데 한·미가 공감했다”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도 회담 뒤 “미국은 한국에 대한 방위공약을 흔들림 없이 견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장관은 오는 6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클린턴 장관, 마에하라 세이지(前原誠司) 일본 외상과 3국 외무장관 회담을 하고 북한 문제를 집중 논의할 방침이다. 김 장관은 또 1일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과의 회담에서 러시아가 연평도 공격과 관련해 신속하게 (비난)성명을 발표한 걸 높게 평가하는 한편, 앞으로도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자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정부 관계자가 전했다.



위성락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1일 알렉세이 보로다브킨 외무부 아태담당 차관과 전화로 연평도 문제를 논의한 데 이어 2일에는 6자회담 러시아 차석대표인 그리고리 로그비노프 외무부 대사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중국이 제안한 6자회담 방안과 대북 제재 옵션 등을 논의했다.



 ◆“북한 우라늄 농축, 안보리 회부 추진”=정부 관계자는 2일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UEP)을 안보리 결의와 9·19 공동성명 위반으로 보는 유엔 회원국이 많으며, 러시아도 같은 입장이라 안보리 이사국들이 이 문제(UEP 규탄조치)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 문제는 연평도와는 사안이 다르며 현재 안보리에선 UEP 문제만 논의되고 있다”고 말해 정부가 연평도 문제의 안보리 회부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그는 “중국은 UEP 문제에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며 “(UEP 문제 안보리 회부 논의) 결과가 어떻게 될지는 예단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강찬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