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상수 “군부대 위문 가자” vs 홍준표 “장병 폐만 끼칠 것”





최고위원회의서 설전
안 “22일 방문” 일정 확정에
홍 “가려면 혼자 가라” 불만
당 일각 ‘또 사고 칠라’ 우려





‘보온병 포탄’ 파문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한나라당 안상수(사진 왼쪽) 대표가 2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군부대 위문 추진 계획을 내놓았다가 논란을 빚었다. 안 대표는 회의 도중 최고위원들에게 “군부대에 위문을 가야겠는데, 언제 같이 가는 게 좋겠느냐”며 의견을 물었다. 최고위원들 사이에서 ‘16일’ ‘22일’ 등의 날짜가 거론되자 안 대표는 “22일이 괜찮겠네, 크리스마스도 가깝고 하니…”라며 위문 계획을 확정 지으려 했다. 이때 홍준표 최고위원이 제동을 걸었다. “그때 가 봐야 장병들한테 폐만 끼친다”는 게 홍 최고위원의 논리였다.



 하지만 안 대표는 “22일로 합시다”며 군부대 방문 계획을 확정 지었다고 한다. 홍 최고위원은 회의 후 기자와 통화에서 “가려면 대표 혼자 가면 될 것 아니냐. 최고위원들이 그렇게 다 따라간 전례가 없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안 대표가 지난달 24일 연평도 포격 현장을 방문했을 때도 홍 최고위원은 반대했다고 한다. 안 대표의 방문 직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아직 현장 정리도 안 됐을 텐데 가 봐야 민폐만 끼치고 괜히 ‘쇼’한다는 오해만 받는다”는 의견을 냈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안 대표는 방문을 강행했고, ‘보온병 포탄’ 해프닝을 일으켰다. 그래서 당 일각에선 “안 대표가 군부대에 갔다가 또 사고가 날 가능성이 있지 않으냐”고 걱정하는 목소리가 나오지만 “당시는 예상할 수 없었던 일이었고 이번에야 별일 있겠느냐”고 보는 이들도 있다.



 안 대표는 이날 ‘보온병 포탄’ 파문 때문에 출범을 유보했던 ‘당 국가안보시스템 점검특별위원회(안보특위)’를 이번 주 안에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 1개 사단이 담당하고 있는 서해 5도 경비를 강화해 난공불락의 요새로 만들겠다”고 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이 맡으려 했던 안보특위 위원장직을 노무현 정부에서 국방부 장관을 지낸 김장수 의원에게 양보했다.



강민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