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멀린 “서해에 조지 워싱턴함 계속 파견”





“중국에 훈련 목적 전달”





마이클 멀린(사진) 미국 합참의장은 1일(현지시간) 북한의 연평도 공격 이후 서해에서 실시된 한·미 합동 군사훈련과 관련, “앞으로도 서해에 계속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함을 파견할 것”이라고 밝혔다.



 멀린 합참의장은 이날 워싱턴DC 소재 싱크탱크 미국진보센터(CAP)가 주최한 미·중 안보 관계 포럼에 참석, “이번 합동 군사훈련은 북한 도발에 대한 억지력을 제공하고 오랜 동맹국인 한국과의 강력한 연대를 보여 주기 위해 계획된 것”이라고 밝힌 뒤 “조지 워싱턴함은 지난해 서해 공해상 훈련에 참가한 데 이어 이번 훈련에도 참가했으며,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전에 중국 측에 투명하게 훈련 기간과 목적을 전달했다”며 “서해 훈련이 이 지역의 불안정으로 연결되지 않는다는 점을 중국도 이해하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멀린 의장은 또 중국의 6자회담 제의와 관련, “ 중국이 제안한 대화는 이 지역의 고조된 긴장을 완화하는 데 충분치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의 대화 제의가 (북한의 사과 및 재발 방지 약속 등의) 행동을 대체할 수 없으며, 협상이나 새로운 유인책으로 북한의 도발적 행동을 보상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워싱턴=김정욱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