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남아·아프리카서 온 유학생 학비로 써 달라”





고 김재익 전 경제수석 부인 이순자씨, 서울대에 20억 기부





27년 전 미얀마(당시 버마) 아웅산 폭탄테러로 숨진 고(故) 김재익 전 대통령경제수석비서관의 부인 이순자(72·사진) 숙명여대 문헌정보학과 명예교수가 모교인 서울대에 전 재산을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서울대는 2일 “이 교수가 본교를 찾아 발전기금 20여억원을 기탁하기로 오연천 총장에게 약속했다”고 전했다.



이 기부금은 ‘서울대학교-김재익 외국인 장학기금’으로 조성돼 동남아시아·아프리카 등 제3세계 젊은 공직자 유학생들의 학비 지원에 쓰인다.



이 교수는 1일 오 총장과 만난 자리에서 장학금 쾌척 의사를 밝혔다. 그는 “먼저 간 남편과 같은 경제관료를 길러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교수는 서울대 측에 “과거 우리가 선진국의 원조와 장학금을 받아 배운 학문과 기술로 나라를 일으킨 것처럼 이제는 우리보다 불우한 나라에 힘을 보태는 것이 우리나라의 위상에 맞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1960년대 남편과 함께 미국 유학을 떠나 하와이 대학 동서문화센터와 스탠퍼드 대학의 포드재단 장학금으로 학비를 지원받았다.



고 김재익 경제수석은 1983년 전두환 전 대통령을 수행하고 동남아시아를 순방하던 중 미얀마 아웅산 장군 묘소에서 북한의 폭탄테러에 희생됐다. 이 교수는 남편을 잃은 뒤 혼자서 두 아들을 길렀다. 서울대 측은 이달 말 이 교수와 공식 약정식을 맺을 계획이다.



심새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