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 스포츠협회 소송 검토 … 한국 게임 지재권 보호 미흡”





폴 샘즈 블리자드 COO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 ‘스타크래프트’의 저작권 침해 소송을 진행 중인 미국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폴 샘즈 최고운영책임자(COO·사진)는 2일 “한국e스포츠협회를 상대로 소송을 내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서울 삼성동 파크하얏트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게임 전문 케이블 채널 ‘온게임넷’과 ‘MBC게임’을 상대로 지난달 초 시작한 저작권 침해 소송을 계속 밀고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공식 중계 허가권 없이 방송사들에 중계권을 판 e스포츠협회에 대한 소송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소송의 목적은 블리자드의 지적재산권을 보호하는 것뿐 아니라 e스포츠 발전을 위해서라고 했다. 블리자드가 한국에서 대단한 매출을 올리고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3년간 한국 시장은 블리자드 글로벌 매출의 5% 정도 기여했다.



매출 규모로 보면 네오위즈·CJ인터넷 같은 한국 게임업체들보다 뒤지는 수준”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또 “e스포츠를 하는 나라 중에서 유일하게 한국에서만 소송을 벌이게 됐다.



한국의 다른 산업에 비해 게임 분야에서 지적재산권 보호가 미흡한 것 같아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블리자드가 처음으로 해외 지사를 설립한 나라로, 300여 명 임직원이 일하는 의미 있는 시장”이라고 덧붙였다.



박혜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