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확산 빨라진 구제역 … 또 13건 ‘의심’





안동권 이어 전북 임실서도 신고
1일 조사한 농가 3곳 모두 양성
살처분 대상 가축 5만 마리 넘어



2일 구제역 양성 판정이 난 경북 안동시 와룡면 라소리의 한우 축사 안에서 방역요원이 소독장비를 옮기고 있다. 그러나 방역복을 착용하지 않은 인부들까지 방역 조치 없이 축사를 드나들어 구제역이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가 허술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합뉴스]





경북 지역 구제역이 확산되고 있다. 의심증상이 신고된 안동 3개 농가의 소들이 모두 구제역 양성으로 판정됐기 때문이다. 또 최초 발생 농장에서 27㎞ 떨어진 풍천면 금계리와 청송군 안덕면 명당리 한우농장 등 12곳에서 구제역 의심증상을 보인다는 신고가 2일 추가로 접수됐다. 전북 임실군의 한 축산 농가에서도 구제역이 의심되는 한우 2마리가 발견돼 국립수의과학검역원이 정밀 진단을 하고 있다. 이 농가는 한우 200여 마리를 기르고 있으며 이 가운데 10마리를 대상으로 간이 항체검사를 한 결과 2마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 농가에는 안동의 한 고교에 재학 중인 학생이 와서 축산 실습을 했다. 이들 농장의 구제역 확정 판정은 3일 오전에 나올 예정이다.











 농림수산식품부는 안동시 와룡면 라소리·가야리와 이천동에서 신고된 구제역 의심증상 소에 대해 정밀검사를 한 결과 모두 구제역에 걸린 것으로 판정됐다고 2일 발표했다. 지난달 29일 구제역 감염이 처음 확인된 이후 다섯 번째다. 세 농장은 구제역이 최초로 발견된 와룡면 서현리 돼지농장에서 2.5~9.5㎞ 떨어져 있다.



 이상수 농식품부 가축방역과장은 “구제역 발생 농가에서 돼지는 3㎞, 소는 500m 안에 있는 우제류(발굽이 2개인 동물)만 예방적 차원에서 폐사(살처분)시킨다는 방침을 유지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새로 구제역이 발생한 농장 세 곳을 중심으로 500m 안에서 기르는 한우 995마리를 살처분하기로 했다. 이로써 살처분 대상 가축은 5만3000여 마리로 늘었다. 이는 올 4∼5월에 김포·강화 지역에서 발생한 구제역 때문에 살처분한 4만7000여 마리를 넘어서는 것이다.



 농식품부는 구제역이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1일 전국의 가축시장 85곳을 모두 폐쇄했다. 또 안동 지역에 이동통제초소 79개를 설치한 것을 비롯해 강원도 3곳, 충북 8곳, 충남 2곳, 경남 22곳에 초소를 설치해 가축 이동을 차단하고 사람과 차량에 대한 소독을 강화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또 구제역이 발생한 안동 지역 농가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초동 방역을 원활히 하기 위해 긴급방역비 175억원을 긴급 편성했다. 이 중 146억원은 가축을 매몰 처리한 농가에 지급할 보상금 292억원 가운데 선지급금(평가액의 50%) 형식으로 농가에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경북도는 지금까지 공무원과 민간인 등 연인원 1500여 명과 굴착기·덤프트럭 등 장비 130여 대를 동원해 살처분했으며 23개 시·군에 자율 구성된 570여 공동방제단을 통해 전체 3만5000여 농장의 소독을 마쳤다. 농협 경북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돼지(비육돈 110㎏ 기준)의 도축장 경매 전국 평균 가격은 29만4000원으로 열흘 전(19일)의 30만5000원보다 1만1000원(3.6%) 떨어졌다. 같은 기간 한우(600㎏)는 511만7000원에서 474만5000원으로 37만2000원(7.3%) 하락했다. 농협 관계자는 “추석이 지나 육류 비수기인 데다 소의 두수가 많아져 지난해보다 값이 떨어졌는데 구제역이 가격 하락을 부추긴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최현철 기자, 대구=송의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