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초강수 … 곤혹스런 외환은행





물고 물리는 현대건설 인수전





현대자동차그룹이 외환은행에 대한 ‘조치’에 들어갔다. 1일까지 이 은행에 있던 계열사 예금 중 1조3000억원을 뭉텅이로 인출한 데 이어 2일엔 상당수 임직원이 급여이체 계좌를 외환은행에서 다른 은행으로 바꾸기 시작했다. 외환은행이 현대그룹과 현대건설 매각 관련 양해각서(MOU)를 맺은 데 따른 대응이라는 해석이 많다.



 ◆강경해진 현대차=외환은행 예금 인출과 급여계좌 변경에 대한 현대차그룹의 공식 입장은 “이번 일과 직접 관련이 없다”는 것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예금 인출은 통상적인 수준이며, 급여이체 계좌 변경이 있었다면 일부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시장의 생각은 다르다. 예금 인출 규모만 봐도 그렇다. 금융권 관계자는 “대규모 인출로 외환은행에 남은 현대차그룹 예금은 1000억~2000억원 정도로 보인다”고 전했다. 사실이라면 있는 돈을 대부분 빼갔다는 얘기다. 현대차그룹 계열사의 한 관계자도 “인출한 돈 가운데 일부는 여러 은행에 분산 예치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급여계좌 변경에 대해선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회사가 직원의 급여계좌를 맘대로 바꾸라고 하기는 어렵다”며 “노조원들이 반발할 경우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적어도 일부 부서에서는 이와 관련된 논의가 있었다는 게 정설이다. 그룹 일각에서는 “더 세게 나가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한 관계자는 “일단 행동에 나섰는데 중간에 물러서면 망신만 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물론 온건론이 없는 것은 아니다. “지나치게 강공으로 나가면 외환은행의 부적절한 업무 처리라는 사태의 본질이 흐려질 수 있다”는 주장이다.



 ◆당혹스러운 외환은행=외환은행은 “그 정도 예금이 빠져나갔다고 은행 유동성에 문제가 생기는 것은 아니다”라는 입장이다. 급여계좌 변경도 큰 문제는 아니란 주장이다. 하지만 내심으론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을 포함한 범현대가가 외환은행 대기업 고객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핵심 고객이어서다.



 예금 인출에 그치지 않고 현대차그룹·현대중공업그룹 등 범현대가가 아예 거래를 끊는다면 외환은행은 적지 않은 타격을 받게 된다. 한화증권 박정현 연구원은 “범현대가 고객을 모두 잃는 극단적 상황을 가정할 경우 외환은행의 영업이익은 10% 이상 줄어들 것”이라고 추정했다. 외환은행의 영업수익 중 대기업 비중이 15% 이상이라는 점을 감안한 계산이다. 올 3분기까지 외환은행의 누적 영업이익(1조425억원)을 감안하면 연간 1000억원 이상의 이익이 한꺼번에 사라지는 셈이다.



 ◆전망은=거래 단절 가능성을 아예 배제할 순 없지만 재계·금융계에선 실제로 그렇게 될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작을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현대차그룹처럼 수출이 많은 대기업이 주요 거래은행을 바꾼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어서다. 거래 상대방과의 거래 계좌를 일일이 다 바꿔야 하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의 한 임원은 “아직 상황을 속단하긴 어렵다”면서도 “장사하는 입장에서 누군가와 척을 져서 좋을 건 없다”고 말했다. 외환은행도 희망 섞인 예상을 내놓고 있다. 은행 관계자는 “예금을 빼고 대출을 갚으면 주채권은행을 바꿀 순 있지만, 해당 기업도 대외신용도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며 “서로 피해를 보는 상황까지 가진 않으리라 본다”고 말했다.



김선하·한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