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신일 회장 구속도 자신감





40억 금품수수, 대출 청탁한 혐의
검찰, 입증자료 확보 … “조사 잘 돼”
대우조선 연임로비는 입증 못 해
천 회장 “기증 … 대가성 없어” 해명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에서 거액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천신일 세중나모여행 회장이 1일 서울중앙지검에 출두하고 있다. [뉴시스]





1일 천신일(67) 세중나모여행 회장 소환조사로 지난 8월 대우조선해양의 협력사인 임천공업 압수수색으로 시작된 수사는 막바지에 이르렀다. 이 사건 수사는 당초 천 회장이 지난해 남상태(60)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서 출발했다. 그러나 수사 결과 남 사장 연임 로비는 신빙성이 낮다는 게 수사팀의 판단이다. 의혹을 입증할 진술이나 물증을 찾지 못한 것이다. 검찰은 이날 조사에서 남 사장 연임 로비에 대해 물어봤지만 천 회장은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로선) 수사를 확대하진 않겠다”며 천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로 수사를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을 내비쳤다.



 대신 검찰은 천 회장의 개인 비리에 대해선 입증을 자신하고 있다. 2006년 산업은행은 임천공업 계열사인 동운공업에 빌려준 대출금 130억원을 출자전환했다. 당시 자금난에 빠진 임천공업은 출자전환으로 연쇄 부도를 간신히 면할 수 있었다. 이수우(54·구속 기소) 임천공업 회장은 검찰에서 “(출자전환이) 천 회장에게 부탁해 이뤄진 일”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천 회장이 임천공업과 계열사에 대한 세무조사를 무마하기 위한 로비를 벌인 정황을 확보했다.



 이 회장은 이 같은 청탁을 들어준 대가로 “2008년 서울 성북동 천 회장 집으로 세 차례에 걸쳐 모두 26억원의 현금을 보냈다”고 진술했다. 그는 “이 돈이 천 회장이 자녀 3명 명의로 사들인 임천공업과 계열사의 주식 매입대금을 되돌려준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천 회장이 이 밖에도 매달 1000만원의 고문료와 수백만원어치의 상품권을 받았고, 서울 성북동 옛돌박물관에 12억원어치의 철근·철골을 무상 기증받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천 회장은 이 회장으로부터 받은 40억여원의 금품에 대해 “무상으로 기증받았거나 대가성이 없는 것”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검찰 관계자는 “증거에 따라 조사 중이며 조사는 잘 진행됐다”고 자신했다.



이철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